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4950 0682020060360514950 07 0701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20800000 1591135161000

코로나 온라인 콘서트 수익사업으로 바뀌나

글자크기

대중음악계부터 인디음악계 등 무료 콘텐츠, 유료 전환 고민

동아일보

방탄소년단의 ‘방방콘 The Live’ 공연 포스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코로나19 감염이 다시 확산되면서 대중음악계가 온라인 콘텐츠 수익화에 뛰어들고 있다.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를 앞세운 무료 온라인 공연이 쏟아졌지만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업계가 수익화를 고민하고 있다.

선두 주자는 충성도 높은 팬덤을 보유한 아이돌계다. 인기 아이돌 그룹 ‘아스트로’는 28일 온라인 유료 공연을 연다. 조만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입장권 가격과 구입 방법을 공지할 예정인데, 종전의 일반 오프라인 공연보다는 티켓 가격을 저렴하게 책정할 것으로 보인다. 3월 팬미팅을 비롯해 해외 일정이 모두 취소된 만큼 팬들 사이에서 멤버들의 공연을 보고 싶어 하는 수요가 많았다는 후문이다.

동아일보

이달 온라인 유료 콘서트를 여는 아이돌 그룹 ‘아스트로’. 판타지오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은 14일에 유료 온라인 콘서트를 연다. ‘방방콘 The Live’다. 4월 18, 19일 열었던 ‘방방콘’(방에서 즐기는 방탄소년단 콘서트)이 무료로, 예전에 했던 공연 실황을 모아서 보여줬던 반면에 ‘방방콘 The Live’는 실시간 콘서트를 중계하는 형태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2만9000원과 3만9000원의 가격으로 90분간 진행되는 콘서트를 볼 수 있다”고 전했다. 팬 커머스 플랫폼인 ‘위버스샵’에서 이용권을 구매하면 실황 중계와 다시보기 서비스를 볼 수 있다. 아이돌 쪽에서는 다음달 온라인 유료 공연이 대거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인디 음악계에서도 온라인 유료 공연에 대한 고민이 나온다. 주류 아이돌처럼 대규모로 지갑을 열 팬들을 확보하기는 어렵지만 ‘이대로 고사(枯死)할 수는 없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연간 봄 음악 축제인 ‘해브 어 나이스 데이’(4월 30일)는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중계 형태로 바뀌어 무료로 개최됐다. 한 공연업계 관계자는 “올해 인디 음악가들은 수익이 거의 제로에 가깝다. 온라인 콘서트도 우후죽순 많아져 최근엔 음악 팬들의 집중도가 크게 떨어졌다. 예능과 공연을 접목하거나 새로운 촬영기법을 도입하는 등 신선한 콘셉트로 수익화를 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귀띔했다. 업계에 따르면 다수의 여름 페스티벌도 무관객 온라인 생중계로 전환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다만 무료로 할 것인지, 유료로 할 것인지, 유료로 한다면 입장권 가격은 어떤 수준으로 책정할지를 놓고 깊은 논의를 하고 있다.

공연장 ‘벨로주’의 박정용 대표는 “네이버나 카카오가 운영하는 기존의 생중계 플랫폼이 문화예술 생태계에 맞는 방식을 고민해볼 때가 됐다. 새로운 플랫폼도 고민해볼 수 있다. 좋은 콘텐츠를 다양한 형태로 결제해 보는 것이 가능한 건강한 생태계가 만들어진다면 그 다음은 공연을 만드는 주체들의 몫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