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4911 0432020060360514911 01 0101001 6.1.12-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119035000 1591122249000 related

'공수처 기권' 금태섭 징계…민주당 "당론 위배"

글자크기
<앵커>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서 징계 처분을 내렸습니다. 공수처법 투표할 때 당론 따르지 않고 기권표를 던졌다는 이유입니다. 법에는 국회의원이 소속 정당의 의사와 상관없이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있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지난달 25일 만장일치로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 '경고' 처분을 내렸습니다.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 공수처 설치법안 투표 때 민주당 당론은 찬성이었지만, 금 전 의원이 공수처 반대 소신을 이유로 기권한 것이 당론 위배 행위라는 이유에서입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당대표 : (경고는)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강제 당론을 안 지켰는데 아무것도 안 하면 강제 당론이라는 게 의미가 없잖습니까.]

금 전 의원은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정치적 책임이 아니라 징계를 들이대면 공론 형성의 과정이 사라진다"며 "재심을 신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헌법은 국회의원이 양심에 따라 직무를 행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국회법 역시 국회의원은 소속 정당의 의사에 기속, 즉 얽매이지 않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습니다.

3년 전 이낙연 총리 임명에 반대해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모두 본회의장을 빠져나갔을 때 김현아 의원은 남아 찬성표를 던졌고, 민주당 몇몇 의원들은 그 소신을 응원했습니다.

소신이냐 당론이냐, 현실 정치에서 이따금 부딪치는 가치지만 소신을 따랐다고 징계까지 하는 것은 양심에 따른 국회의원들의 판단과 결정을 위축시킨다는 점에서 퇴행적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고정현 기자(yd@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