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4510 0432020060260514510 04 0401001 6.1.11-RELEASE 43 SBS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1109937000 1591110011000

뉴욕, 흑인사망 사태로 77년 만에 역대급 통행금지…수백 명 체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인 경찰관의 흑인 살해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격화하면서 주요 도시들이 '역대급' 야간 통행금지 조치를 속속 도입하고 나섰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와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뉴욕시를 대상으로 현지시각 1일 밤 11시부터 오전 5시까지 통행금지를 명령한 데 이어 2일에는 통행금지 시작 시간을 저녁 8시로 3시간 앞당긴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1943년 8월 백인 경찰관의 흑인 병사 총격 사건으로 할렘에서 대규모 소요 사태가 벌어지자 피오렐로 라과디아 당시 뉴욕시장이 밤 10시30분 통금령을 내린 이후 7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제한 조치라고 CNN 방송이 전했습니다.

통행금지 강화는 시위가 격화하면서 폭력 행위가 함께 벌어지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지난 1일 밤 뉴욕 시내 곳곳의 대형 유통매장에서 약탈 행위가 목격됐고, 경찰은 수백 명을 체포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CNN은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가까운 미드타운 동부에서도 약탈 행위가 있었다며 "무정부 상태"라고 묘사했습니다.

미국에서 인구가 제일 많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는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무려 12시간의 통금 조치를 지난 1일부터 시행했습니다.

1992년 흑인 운전자 로드니 킹을 구타한 백인 경관들의 무죄 선고로 촉발된 'LA 폭동' 이후 28년 만에 가장 엄격한 통금령입니다.

마이클 무어 LA 경찰국장은 최근 시위 사태로 90개 가까운 상점이 파괴됐다며, 상가 보호를 위해 이미 투입된 1천 명의 캘리포니아주 방위군에 더해 1천 명의 추가 병력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뉴욕과 LA를 포함해 미국에서 40개 이상의 도시가 야간 통행금지를 도입했습니다.

전날 밤 세인트루이스에서 시위 현장에 배치된 4명의 경찰관이 총격을 당한 데 이어 라스베이거스에서도 경찰관 1명이 총에 맞았다고 AP 통신은 전했습니다.
정성진 기자(captain@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