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4328 0562020060260514328 02 02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06400000 1591106859000 related

여성단체 “KBS, 강력한 손절 의지… 부끄럽긴 한가”

글자크기

‘화장실 불법촬영’ 사태 비판

KBS(한국방송공사)가 여의도 사옥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장비를 설치한 용의자가 KBS 직원이라는 보도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해 파장이 큰 가운데 여성단체는 “KBS 직원이 아니라고 입장 표명하면 KBS 화장실에 설치된 불법카메라가 없는 것이 되냐”면서 “강력한 손절 의지, 부끄럽긴 한가”라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한국여성민우회 페이스북 캡처


한국여성민우회(민우회)는 2일 공식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고 “KBS에서 발표한 입장문을 보았다. KBS직원이 아니라고 입장 표명하면, KBS화장실에 설치된 불법카메라가 없는 것이 되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KBS에는 고용형태가 다양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직접적인 고용관계가 아니라도 사업장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사업주는 문제 해결을 위한 책임감을 가지고, 역할을 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꼬집었다.

민우회는 “‘내부인이 아니라고, 내부인인지 아닌지 알려줄 수 없다는’ KBS의 태도가 망신스럽다”면서 “KBS는 ‘KBS 화장실 불법카메라’에 대해 손절하지 말라. 가해자가 내부에 있다는 것을 직시하라. 적극적인 예방과 엄벌로 성폭력사건에 대해 제대로 해결하고, 책임지는 국민의 방송사가 되시라”고 강조했다. 또 “불법카메라를 설치한 공채개그맨 A씨! 자수했다고 면피받을 생각 절대 말고, 응당한 처벌 받으시라”고 촉구했다.

KBS 건물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기기가 발견돼 경찰이 지난달 29일 수사에 나섰다. 이에 조선일보가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고 지난 1일 보도하자 KBS는 강하게 반발했다. KBS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긴급히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사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며 “조선일보 기사 및 이를 인용한 언론사들의 기사에 대한 법적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그런데 이날 경찰에 자신이 한 일이라며 자진출석한 용의자가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인 사실이 알려지자 비판이 제기된다. 해당 개그맨은 현재 프리랜서 신분이지만 지난달에도 KBS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 출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개그맨은 당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