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2582 0022020060260512582 01 01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1095847000 1591133805000 related

정치인 윤미향의 '숨바꼭질'···오늘은 이해찬과 1시간 면담도

글자크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잠행’이 이어지고 있다. 2일 등원 이틀째를 맞은 윤 의원은 바깥출입을 삼간 채 종일 취재진과 숨바꼭질만 벌였다.

윤 의원은 전날(1일) 국회 의원회관 530호에 위치한 자신의 의원실에 들어가 두문불출하다 기다리던 기자들을 뿌리치고 퇴근했다. 그는 이날 오전에도 의원실로 출근했는데, 오전 10시 반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엔 참석하지 않았다. 의원회관 같은 층을 사용하는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이 잠시 들러 인사했고, 이따금 윤 의원 지지자들이 보낸 축하 화분이 배달됐다.

중앙일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점심시간에도 의원실에 머문 윤 의원은 이날 정오를 넘겨 페이스북에 지지자들이 보낸 손편지 사진과 함께 ‘국회의원회관 530호 이야기’라는 글을 올렸다. 그가 공개한 손편지에는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지치기 말기, 포기하지 말기, 끝까지 함께 하기!” 등의 내용이 담겼다.

윤 의원은 “아직 자리가 잡히려면 시간이 더 걸리겠지만, 더 노력하려 한다. 지켜봐주시고 응원해 주시면 더 큰 힘 날 것 같다”며 “개원을 축하하며 보내주신 화분, 메시지, 전화, 일일이 찾아와 응원해 주신 의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또한 저의 모습을 기록하기 위해 하루종일 애쓰신 기자님들도 수고 많으셨다”고 적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정치인 윤미향’ 페이지를 따로 개설했다.

중앙일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점심시간 무렵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의원이 의원실을 나선 건 출근 8시간 만인 오후 3시 50분쯤이다. 윤 의원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해선 함구했지만, 행선지를 묻는 말에는 “밖에 모임이 있어서 간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이후 국회 본청 민주당 대표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오후 4시 20분쯤부터 1시간가량 이해찬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남인순 최고위원 등과 비공개로 면담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면담에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윤 의원 의혹과 관련,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판단한다고 해 왔고, 지금도 같은 입장”이라고 말했다. 면담을 마친 윤 의원은 면담이 성사된 경위와 내용, 의원직 유지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 “아니다”라고만 답하곤 차를 타고 떠났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