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2505 0092020060260512505 06 06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95476000 1591095487000 popular

검찰, '검언유착' 채널A 사회부장 등 휴대전화 압수수색

글자크기

검찰, 2일 압수수색 영장 집행해

사회부장·법조팀장·취재기자 3명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들이 '검·언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압수수색을 1박2일째 막는 가운데 지난 4월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채널A 본사 로비에서 기자들이 걸어가고 있다. 2020.04.29. amin2@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옥성구 기자 =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채널A 내부 보고 라인에 포함되는 기자들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는 2일 채널A 홍모 사회부장과 배모 법조팀장, 의혹 당사자인 이모 기자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이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를 상대로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한 경과 보고 등의 내용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채널A는 이 기자→배 팀장→홍 부장 순으로 내부 보고 라인이 구축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압수수색한 3명의 휴대전화는 검찰이 앞서 서울의 모 호텔에서 채널A 관계자를 만나 압수한 이 기자의 휴대전화 2대와는 무관하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3월31일 채널A 기자가 이 전 대표 지인인 지모씨와 접촉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강요했으며,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들어 그를 압박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에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이 채널A 기자 등을 검찰에 고발했고,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이다. 검찰은 채널A가 자체 진상조사 차원에서 사설업체에 맡긴 이 기자 등의 휴대전화 포렌식 자료도 압수해 취재 과정 등을 살펴보고 있다.

한편 채널A는 자체 진상 조사를 통해 자사 기자의 신라젠 취재는 자발적으로 시작됐으며, 그 과정에서 언급한 검찰 관계자가 누구인지는 확인할 수 없었다는 입장을 지난달 25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