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2224 0362020060260512224 01 01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93740000 1591114131000 related

‘역대 최대’ 3차 코로나 추경은 35조3000억원

글자크기
한국일보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대처를 위해 추진하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규모가 35조 3,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2일 확인됐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일 국회에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통합당의 국회 추경안 처리 협조를 요청하면서“3차 추경 규모는 35조 3,000억원 규모로 맞췄다”고 말했다. 정부가 ‘역대 최대 규모’라고 공언한 추경 규모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1차 추경에 11조7,000억원, 2차 추경에 12조2,000억원을 투입했다.

정부는 3차 추경안을 3일 국무회의를 거쳐 4일 국회에 제출한다. 3차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코로나 추경은 모두 59조2,000억원에 달하게 된다.

김종인 위원장은 강 수석의 요청에 “3차 추경은 할 수밖에 없다고 본다”며 “내용을 잘 봐서 협조할 부분은 협조하겠다”고 협조에 방점을 찍었다.

반면 협상 당사자인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내용도 알지 못하는 추경안에 대해 찬성이다 반대다 말할 수 없다”며 미묘한 온도 차를 보였다. 그는 “재정건전성을 따지는 것이 국회 본연의 임무”라며 “1, 2차 추경 집행에 대한 보고를 듣고 3차 추경 효과가 무엇인지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