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11251 0972020060260511251 05 0507001 6.1.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9195000 1591089847000

이순철 해설위원 "강정호 복귀 논란, KBO가 책임 져야"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순철 해설위원 / 사진=SBS스포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강정호가 KBO 리그 복귀를 추진 중인 가운데 이순철 해설위원이 강정호와 KBO의 징계 수위에 대해 쓴소리를 냈다.

이순철 SBS-SBS스포츠 해설위원은 1일 방송된 SBS스포츠 '주간야구'에 출연했다.

최근 KBO 리그 복귀의 뜻을 밝힌 강정호는 KBO로부터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 징계를 받았다. 야구팬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징계 수위에 많은 이들이 실망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키움 히어로즈의 자체 징계 수위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이순철 해설위원은 "KBO가 해아 할 일을 하지 않고 공을 팀에 떠 넘겨 버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해설위원은 또 "강정호 개인에 대해서 이야기 하기 전, KBO가 일을 잘못 처리하면서 사회적인 파장이 커졌다"면서 "(이런 식이면)전체적으로 리그를 관장하는 KBO가 하는 일은 뭔가? 총재는 뭘 하고 있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사회적으로 동요가 있으면 컨트롤 하기 위해 수장이 있는 것인데 그 일을 하지 못하면서 이 사태가 됐다. KBO는 그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정호가 향후 귀국해 기자회견을 하기로 한 계획에 대해서도 "이 문제는 기자회견을 한다고 해도 논란이 커졌으면 커졌지 잦아들지 않을 것"이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안경현 해설위원 역시 "강정호가 복귀를 한다면 박한이, 강승호와의 형평성 문제가 있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이어 "인생에서 한 번의 실수는 있을 수 있지만 반복된다면 용서하기 힘들다. 개인적으로 (강정호 복귀는) 안 된다고 본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