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9251 0682020060260509251 05 0501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4920000 1591085326000

성적부진에도 기회 줬더니…감 잡은 알테어, NC ‘선두 독주’에 힘 보태나

글자크기
동아일보

프로야구 키움은 지난달 30일 외국인 타자 모터를 웨이버 공시했다. 성적 부진을 이유로 칼을 빼든 것. 반면 시즌 초 같은 고민을 안고 있던 NC는 조금씩 미소 짓고 있다. 외국인 타자 알테어(29)가 서서히 국내 무대에 적응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 시즌 NC에 영입된 알테어는 1일 현재 타율 0.269 5홈런 18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외국인 타자에 대한 기대치로 봤을 땐 마냥 좋다고 볼 순 없지만 상승세는 뚜렷하다. 특히 최근 10경기 동안 타율은 0.382에 3홈런 14타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31일 삼성과의 경기에서도 5타수 3안타(1홈런) 4타점 맹타를 휘두르기도 했다. 지난달 중순 한 때 1할 대 타율(0.172)에 허덕인 것을 생각하면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선수가 느끼는 부담을 줄여주면서 최대한 기회를 준 것이 통했다는 평가다. 이동욱 NC 감독은 지난달 한 때 알테어를 8번 타순에 배치하면서 마음을 편하게 가지도록 도왔다. 연이은 부진에도 “아직 지켜봐야 한다”고 신뢰를 보냈다. 이 감독은 애초 알테어를 2번 타자로 기용할 생각이었다. 강진성 등 새로운 얼굴이 활약하면서 타선의 빈틈을 메운 영향도 컸다.

반면 수비에서는 기대대로 활약하고 있다. 축구 선수 출신의 아버지를 둔 알테어는 빠른 발을 무기로 외야를 든든하게 책임지고 있다. 붙박이 중견수로 뛰면서 팀에서 가장 많은 자살(Put Out) 43개를 기록 중이다. 실책 없이 수비율도 1.000이다.

시즌 전부터 알테어는 2016년 나테이박(나성범, 테임즈, 이호준, 박석민)을 능가할 나테의박(나성범, 알테어, 양의지, 박석민) 한 축을 책임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알테어 퍼즐을 맞출 경우 NC의 선두 독주도 더욱 가속화할 수 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