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7809 0522020060260507809 04 0402003 6.1.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2640000 1591082729000

日산케이, 윤미향 언급하며 한국인 비하 "변명·뻔뻔"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산케이신문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의혹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한국에 대한 비하를 했다. 산케이신문은 우익성향 언론으로 알려져있다.

산케이는 2일 "한국답게 추궁을 계속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서울발 칼럼에서 윤 의원의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윤씨는 입장이 어려워졌을 때 한국인들이 흔히 보이는 언행과 태도를 보였다"며 변명, 자기정당화, 정색하기, 강하게 억지부리기, 뻔뻔함 등을 그 예로 꼽았다.

이는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조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 한일 간에 위치한 문제를 두고 한국의 대응을 폄하하는 의도로 풀이된다.

산케이는 이어 "윤 의원의 경우는 이를 넘어선 밉살맞음이 더해져 많은 시민들로부터 '어디까지 뻔뻔해질 거냐'고 비판이 들린다"라고 지적하면서 "(윤 의원의) 의혹이 사실이라면 그는 위안부 뿐만 아니라 기금이나 기부를 해왔던 초·중·고교생과 시민의 선의를 이용하고 속이고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신문은 "국회의원이 되면서 윤 의원은 공인으로 추궁당하는 쪽에 있다"며 "2016년 당시 박근혜 정권을 비판하는 촛불집회를 일으켜 대통령을 권력의 자리에서 내린 한국 시민. 그런 한국답게 이번에도 한국다운 추궁을 윤 의원에 대해 계속할 것인가"라고 끝을 맺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1대 국회의원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둔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05.29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