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7421 0362020060260507421 01 01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1980000 1591082140000 related

금태섭 겨눈 이해찬 “강제 당론은 지켜야”

글자크기
한국일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제적 당론은 반드시 지켜야 하는 당론이다. 강제 당론을 안 지켰는데,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강제 당론의 의미가 없지 않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금태섭 민주당 의원 징계 논란이 불가피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정기 기자간담회에 나선 이 대표는 금 의원의 징계와 관련된 질문에 “당의 당론에는 권고적 당론이 있고 강제 당론이 있다”며 “권고적 당론에는 자기 의견을 제시할 수 있지만 강제적 당론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금 의원이 기권한 법안은 강제 당론이라 윤리심판원에서 경고를 한 것”이라며 “경고는 사실상 당원권 정지 등도 아니고 대응상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라고 했다.

당이 지나치게 소수의견을 억압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 대표는 “회의 때 마다 늘 소수의견은 나오고 우리 당 의원들은 할말을 다 하고, 당도 민주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소수 의견도 존중하면서 사리에 맞게 판단해서 수용할 것은 수용한다. 옛날처럼 권위주의가 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임기 동안 공천 잡음이 적었던 점을 특히 예로 들기도 했다. 그는 “2년 가까이 당을 운영했는데 나름대로 민주적으로 운영했다”며 “총선에서 공천에 탈락한 현역 의원 중 한 사람도 굴복 안 한 사람이 없고 마지막 한 분까지도 다 결과를 수용했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해 본회의장에서 공수처법 표결 당시 기권했던 금태섭 전 의원에게 징계 처분을 내렸다. 금 의원은 이 같은 당의 결정에 반발해 2일 재심을 청구할 예정이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