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6882 0092020060260506882 02 0213008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1358000 1591081396000 popular

전주국제영화제, '습한 계절' 등 부문별 대상 발표

글자크기
뉴시스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가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에 출품된 국제경쟁, 한국경쟁, 한국단편경쟁 등 부문별 16개 작품의 수상작을 발표했다.(사진=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가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에 출품된 국제경쟁, 한국경쟁, 한국단편경쟁 등 부문별 16개 작품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2일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에 따르면 국제경쟁 부문에서 가오 밍 감독의 '습한 계절', 한국 경쟁 부문에서는 김미조 감독의 '갈매기'와 신동민 감독의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단편경쟁 부분의 경우 총 1040편의 역대 최다 출품작 가운데 25편이 본선에 올라 경합을 벌인 끝에 한병아 감독의 애니메이션 '우주의 끝'이 대상(웨이브상)을 차지했다.

먼저 '습한 계절'은 중국 남부 도시 ‘선전’에 사는 젊은 네 남녀가 대기를 가득 메운 습기처럼 불통하며 얽히고설키는 관계를 통해 중국 젊은 세대가 처한 문제의식을 화면 속에 담아내려는 시도가 돋보인 영화다.

'갈매기'는 시장에서 장사하던 중년여성 오복이 동료이자 재개발 대책위원장 기택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자신의 존엄을 되찾기 위해 외로운 싸움을 해나가는 과정을 담아 냈다.

또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는 아들의 시선에서 이혼한 엄마의 일상을 관찰하며 가족의 의미를 성찰하는 작품이다.

국제경쟁 작품상은 클리리사 나바스 감독이 만든 '천 명 중의 단 한 사람'이, 심사위원특별상은 루이스 로페스 카라스코 감독의 '그해 우리가 발견한 것'이 선정됐다.

작년에 신설된 배우상은 배종대 감독 '빛과 철'의 염혜란, 이태겸 감독의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의 오정세에게 돌아갔다.

또 CGV아트하우스상에는 한국경쟁작인 임승현 감독의 영화 '홈리스'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뉴시스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수상작. 왼쪽부터 국제경쟁 대상 수상작 '습한 계절', 한국경쟁 대상 수상작 '갈매기', 한국경쟁 대상 수상작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 한국단편경쟁 대상 수상작 '우주의 끝'(사진=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경쟁 부문 상영작 중 아시아 영화 1편을 선정,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AC)에서 시상하는 넷팩상은 푸시펜드라 싱 감독의 '양치기 여성과 일곱 노래'가, 코리안시네마와 한국경쟁작 중 다큐멘터리 작품을 대상으로 시상하는 다큐멘터리상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로 힘겨운 삶을 살았던 인물 김순악의 삶을 생생하게 기록한 박문칠 감독의 '보드랍게'에 차지했다.

심사위원단은 "올해 경쟁 부문에 출품된 작품들은 형식부터 주제, 소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줬다"며 "관객 없는 영화제라는 전례 없는 상황 속에서 상영을 결심한 감독들께 격려와 응원을 보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화를 만드신 제작진 모두가 앞으로 코로나19 혹은 그 무엇에도 지지 않고 계속해서 작품을 만들어 나가시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국제영화제는 이날 오후 6시 전주프로젝트마켓 시상식을 열고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1 선정작 등을 발표, 시상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