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5066 0022020060260505066 04 0402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8629000 1591080229000

코로나로 얼굴 까맣게 변한 中의사, 4개월 투병 끝에 숨졌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얼굴이 새까맣게 변한 중국 우한시중심병원 비뇨기과 부주임인 후웨이펑(胡偉鋒)이 2일 오전 사망했다. 그의 피부가 검게 된 이유는 치료 과정에서 폴리믹신 B라는 항생제를 사용해 색소 침착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환구망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얼굴이 검게 변한 채 4개월 넘게 투병해온 중국인 의사가 결국 숨졌다.

현지 매체 펑파이(澎湃)는 중국 내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했던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우한시중심병원 비뇨기과 부주임인 후웨이펑(胡偉鋒)이 2일 오전 6시(현지시간)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후웨이펑을 담당했던 의사는 "환자가 중증이었으며 정서적으로도 불안정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후웨이펑은 지난 1월 중하순 무렵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당시 공개된 그의 모습은 전 세계에 충격을 줬다. 얼굴을 포함해 온몸이 새까맣게 변해서다. 이런 현상은 치료 시 사용한 항생제가 얼굴에 색소 침착을 일으켰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후웨이펑은 이후 지난 2월 우한시 폐과의원의 중환자실로 옮겨 에크모(ECMO·체외막산소요법) 치료를 받았으며 4월에는 회복되는 듯했다. 하지만 이후 뇌출혈이 이어지면서 상태가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일보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얼굴이 새까맣게 변한 중국 우한시중심병원 비뇨기과 부주임인 후웨이펑(胡偉鋒)이 2일 오전 사망했다. 북경위성방송 캡처


후웨이펑의 사망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위험성에 대한 주의를 제때 받지 못해 바이러스에 노출된 우한 의료진의 안타까운 처지를 보여준다. 신종 호흡기 전염병 발생을 경고했다가 자신도 감염돼 숨진 안과의사 리원량(李文良)도 후웨이펑과 같은 평원에서 일했다. 후웨이펑처럼 코로나19 치료 도중 얼굴이 검게 변한 우한중심병원 심장혈관외과 의사 이판(易凡)은 병세가 회복돼 지난달 6일 퇴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