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3812 0232020060260503812 01 0101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7210000 1591078849000 related

與, '공수처 기권' 금태섭 징계 조치…윤미향에게는 '위로 방문'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공수처 반대' 금태섭 징계 조치

하태경 "금태섭 징계? 윤미향 비판하면 금태섭꼴 된다는 협박"

아시아경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기권표를 던졌던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의 징계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여권이 최근 후원금 회계 관련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의원을 옹호한 것과는 대조적인 반응이다. 최근 당내 인사들은 윤 의원을 위로하기 위해 그의 사무실을 방문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금 전 의원 징계는 당내 윤 의원을 비판하는 사람은 금 전 의원 꼴이 된다는 협박이기도 하다"며 비판했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지난달 25일 회의를 열고 금 전 의원에게 '경고' 처분을 내렸다. 이는 지난 2월 일부 민주당 권리당원이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제출한 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금 전 의원이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에서 공수처법 표결에 기권표를 던진 것이 '해당행위'라며 금 전 의원 제명을 주장했다. 당은 이 같은 결정을 지난달 28일 금 전 의원에게 통보했다.


금 전 의원은 징계 결과에 불복해 재심을 청구할 예정이다. 금 전 의원 측은 한 매체를 통해 "본회의 표결을 이유로 국회의원이 징계를 받은 적은 한 번도 없었다"라며 "당규에 규정된 '당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징계의 사유'에도 포함돼 있지 않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금 전 의원은 공수처 설치법안을 표결하는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으로는 유일하게 기권표를 던졌다.


당시 금 전 의원은 "공수처 설치는 새로운 권력기관을 만드는 것"이라며 공수처 도입을 반대했다. 이후 그는 친문 의원과 지지자들의 공격에 시달렸고, 결국 자신의 지역구였던 서울 강서갑 공천 경선에서도 탈락했다.


아시아경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 내에서도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가 과도한 보복 조치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같은 당 조응천 의원은 2일 CBS 라디오에서 "당헌에 의하면 당론을 따르게 돼 있지만 본회의장에서 국회의원이 자기 소신으로 판단한 걸 가지고 징계를 한다는 것을 본 적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 또한 과도한 징계를 지적했다. 그는 이날 오전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해 "금 전 의원이 재심을 청구하는 것이 맞다"면서 "'윤리심판원은 당원이니까 당론을 따라야지'라는 얘기를 했을 거다. 민주당의 당헌·당규가 우선인지를 윤리심판원이 (재심을 통해) 정리하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신을 지키고자 했던 금 전 의원이 과연 징계의 대상이 되는 것이 맞는지에 대해 생각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통합당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금 전 의원의 징계는 당내 윤미향을 비판하는 사람은 금 전 의원의 꼴이 된다는 협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은 윤미향만 옹호하고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모독은 방치하고 있다"며 "이용수 할머니를 모독하고 금 전 의원을 징계하는 민주당 행태는 점점 괴물을 닮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 인사들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유용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윤미향 의원을 적극 옹호하고 있다. 정청래, 이수진 등 민주당 일부 인사들은 윤 의원을 위로해주기 위해 그의 사무실을 방문하기도 했다.


특히 정 의원은 이날 윤 의원의 사무실을 방문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자들이 의원실 앞에서 진을 치고 있기에 점심식사도 못하고 얼마나 힘들까 싶었다"며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싶어 찾아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30년 시민 활동을 한 강단있는 윤 의원이지만 지금의 상황이 얼마나 힘들겠느냐"며 "담담하게 의정활동 잘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