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8183 0512020060260498183 07 0703001 6.1.12-RELEASE 51 뉴스1 56424609 false true false false 1591065164000 1591065175000

[N컷] '소리꾼', '심청가'로 시작하는 메인 예고편…한국적 뮤지컬

글자크기
뉴스1

'소리꾼' 예고편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가장 한국적인 뮤지컬 영화'를 표방하는 '소리꾼'(감독 조정래)이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2일 배급사 리틀빅픽처스가 공개한 '소리꾼'의 메인 예고편은 풍부한 음악과 극적인 서사를 담아내며 예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폭풍이 몰아치는 인당수 한가운데서 위태로워 보이는 배, 그 위에서 우왕좌왕하는 선인들의 모습, 눈물을 머금은 채 당당한 모습으로 "공양미 300석을 몽은사로 시주해 주십시오"라고 또렷하게 말하는 청이(김하연)의 모습을 통해 이 장면이 심청가의 한 장면임을 예상할 수 있다.

'심청가'의 인당수 장면으로 시작하는 메인 예고편은 고전 '심청전'과 영화 '소리꾼'이 갖고 있는 연결고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납치된 아내 간난(이유리)을 찾아 나선 소리꾼 학규(이봉근), 그의 유일한 조력자 장단잽이 대봉(박철민), 길 위에서 만난 몰락 양반(김동완) 그리고 속마음을 감춘 양반 김준(김민준)까지 합세해 그들 앞에 펼쳐질 순조롭지 않은 운명에 긴장감을 높인다.

조선 팔도를 유랑하며 만난 광대패의 정겨운 모습, '소리로만 들었고, 입으로만 전해졌던 우리는 몰랐던 이들의 이야기' 카피는 소리꾼 학규가 노래하며 지어내는 허구의 이야기에 집중하게 한다.

이어 "요사한 소리판을 열어 왕실의 권위를 더럽혔다"는 김준(김민준)의 단호한 어조와 만신창이가 된 학규의 모습이 교차하며 극적인 서사는 최고조에 이른다. '민심을 울리는 노래는 시작되고, 소리는 세상을 바꾼다'는 힘있는 카피는 소리꾼이 지어내는 이야기 끝에 펼쳐질 파국을 암시하면서도 절망 속에서 피어나는 희망을 기대하게 한다.

영화 촬영현장에서 200여명의 스태프와 보조출연자를 울린 이봉근의 노래, 민심을 감동시킨 소리가 올 여름 국민의 마음까지 뒤흔들 수 있을지 기대감을 준다. '소리꾼'은 오는 7월1일 개봉된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