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7562 0782020060260497562 06 0601001 6.1.12-RELEASE 78 이투데이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91064459000 1591064660000 popular

박연수 심경, 의미심장한 글귀 '왜?'…송종국과 이혼 후 핑크빛 선보이기도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MBN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연수가 심경 글을 올린 가운데, 근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연수는 지난 1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분이 좋았다 슬펐다가 감정 조절이 어렵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연수는 꽃다발을 안은 채, 카메라를 응시했다.

박연수는 "예쁜 꽃을 받았는데 왜 이렇게 슬픈 건지 아무것도 몰랐던 그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다.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온전히 내 몫이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연수는 지난 1월 종영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해, 이혼 후 처음으로 소개팅에 나서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박연수는 지난 2015년 결혼 약 9년 만에 축구선수 송종국과 합의 이혼했다. 슬하에 지아, 지욱 남매는 박연수가 양육 중이다.

한편 박연수는 2001년 영화 '눈물'로 데뷔해 '박잎선'이라는 이름으로 연예계 활동을 해왔다.

[이투데이/유정선 기자(dwt84@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