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7243 0232020060260497243 02 0201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91064100000 1591064109000 related

서울시-LA-베이징, 세계도시들 '코로나19 대응' 머리 맞댄다

글자크기

'CAC글로벌 서밋 2020' 3일차, 방역분야 세션 무관중 화상회의

국제도시간 협력·연대·공동 대응방안 등 논의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 사례를 세계 도시들과 상호 공유하기 위해 'CAC(Cities Against Covid-19) 글로벌 서밋 2020' 3일차에 방역분야 세션을 무관중 화상회의로 개최한다.


3일 오후 열리는 방역분야 세션에는 LA(미국), 로테르담(네덜란드), 베이징(중국) 등 세계 주요도시의 방역책임자들이 참석해, 각 도시별 코로나19 발생 현황 및 대응사례 등에 대해 소개한다. 서울시에서도 나백주 시민건강국장이 나서 서울의 현황 및 대응을 발표한다.


특히 서울시는 발표에서 코로나19 대응의 4가지 핵심전략으로 '신속과 투명', '협력과 연대', '혁신과 창의', '시민참여' 등을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향후 감염병 대응 보완과제 및 '감염병 대응 세계 표준도시, 서울'에 대한 비전도 함께 제시할 계획이다.


토론자로는 패널로 칼스 보넷 캐나다 토론토 보건학과 교수, 탁상우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연구교수, 정혜주 고려대 보건과학대학 교수 등이 참석해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제도시간 협력과 연대의 중요성, 향후 세계 도시들이 나아가야 할 방역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한국어·영어(동시통역)로 생중계되며, 세계 105개국 1억3800만 시청자를 보유한 글로벌 위성방송 '아리랑TV'를 통해서도 송출될 예정이다. 생중계가 끝난 후에도 다시보기를 통해 언제든지 시청 가능하다.


나백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이번 방역세션을 통해 국제도시간 감염병 대응 우수 사례를 공유하면서 앞으로 코로나19 뿐 아니라 신종 감염병 대응에도 상호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시는 전 세계 초연결시대에 '급한 불은 같이 꺼야 한다'는 신념으로,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제도시간 협력과 연대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