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6343 0372020060260496343 01 01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60520358 false true true false 1591063134000 1591063143000 related

文 G7 초청 화답, K방역 자신감·한중 신뢰 판단…靑 “한미-한중 투트랙”

글자크기

트럼프 G7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 화답

靑 “외교적 가치 상승…참여 안할 이유없어”

한중문제와 투트랙…中 설득 작업 나설 듯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초청 제의를 받아들인 것을 두고 우리 정부가 대미·대중 관계 분리 대응 방식을 보여준다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에서도 “투 트랙 전략”이라는 표현을 썼다. 또 이번 문 대통령의 초청 수락의 배경에는 우리 정부의 K-방역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대중 관계에 대한 신뢰감이 바탕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은 우리의 전략적 가치의 상승에 수반되는 결과”며 “국제사회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기회가 왔는데 국익 차원 등을 볼때 우리가 그것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G7 참여와 대중관계를 상호 대립적인 것으로 인식할 필요는 없다”며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상호간의 신뢰가 깊어졌으며, 중국과의 관계에서 소홀함이 없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방역 과정 등 경험을 통해 선택을 강요받는 수동적인 외교로 대응하기보다는 현재의 영향력을 활용해 한국의 이익을 적극 관철시켜야할 필요가 있다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코로나19 사태 대응 과정에서 한중 정상 간에 높은 신뢰가 형성됐으며 G7 참여와 한중 관계는 별개라는 ‘투트랙 전략’으로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1일 늦은 밤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15분간 이뤄진 정상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G7 확대 구상과 함께 한국 초청 의사를 밝힌 것에 청와대가 신중한 태도를 보였던 것과 달리 문 대통령이 적극적인 화답에 나선 것이다.

한미 정상은 G7 체제로는 글로벌 현안에 대응하기 어렵다는 점에 의견이 일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 체제에 대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하자, 이에 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고 화답했다.

다만 문제는 중국이 한국의 G7 참여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다. 코로나19 책임론과 홍콩 국가보안법 문제 등으로 대립하는 미중 사이에서 한국은 신중한 자세를 유지해왔다.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미국 못지않게 중국과 여러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맺고 있어 G7 참여에 우려가 없었던 것도 아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비상경제회의에서 미·중 갈등 상황을 우려한 듯 “더욱 심해지고 있는 자국 중심주의와 강대국 간 갈등도 우리 경제에 적지 않은 부담이 되고 있다”고 말해 근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미국·중국과의 관계를 철저히 분리해 대응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한다.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통화에서 굳이 중국을 언급하지 않은 것도 중국에 별도로 우리의 선택을 설명하고 납득시키는 과정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것이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한중관계 투트랙 접근이 필요하다”며 “외교적 대응 원칙을 지키면서 취해야 것은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초대에 화답하며 본격적인 G7 참가 준비를 시작하는 모양새다. 한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제 양국 정상이 합의한 만큼 9월로 예정된 정상회의 참가를 위한 실무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며 “지역 안보 역시 전환점을 맞은 만큼 향후 새로운 전략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mkk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