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5012 1102020060260495012 03 0305001 6.1.1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1372000 1591068411000 related

'배 만드는 기술은 아직 중국보다 한국'…카타르 LNG선 100척 수주한 배경은

글자크기
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수주전(戰)에서 국내 조선 3사가 중국을 따돌리고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후속 수주가 잇따를 것이란 기대감도 형성되고 있다.

카타르 국영 석유사 카타르페트롤리엄(QP)은 지난 1일 오후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042660), 삼성중공업(010140)과 23조6000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슬롯 계약을 체결했다. 슬롯 예약은 정식 발주 전에 건조공간을 확보하는 절차로, 카타르 정부가 선사와 용선계약을 한 뒤 선사가 조선사에 발주를 넣게 된다.

각사별 계약 규모는 비밀 유지 합의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3사가 유사한 수준으로 건조할 것으로 추정된다. 건조계약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며, 이에 따라 빅3 조선사의 도크는 2027년까지 가득 채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조선비즈

국내 조선3사가 1일 오후 카타르 페트롤리움사와 화상으로 대규모 LNG선 발주 권리를 보장하는 약정서를 체결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삼성중공업 제공



이번 계약은 카타르 정부가 추진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LNG 프로젝트에 따른 것이다. 카타르는 LNG 연간 생산량을 기존 7700만톤(t)에서 2027년까지 1억2600만t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하고 증설 사업을 추진 중이다. LNG운반선도 기존 74척에서 190척까지 늘릴 계획을 가지고 있다.

◇ 韓, LNG선 기술력 격차 업고 대규모 수주… "中 기술력 우려 여전"

국내 조선업계는 LNG선 수주를 휩쓸면서 기술력 1위 자리를 증명했다. LNG선은 LNG를 영하 163도의 극저온 탱크에 저장해 운반한다. 극저온 상태의 LNG가 새면 강철이 약해져 배가 두 동강 날 수도 있다. 또 LNG에 화기(火氣)가 닿으면 대형 해상 폭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때문에 선사들은 안전성을 우선해 조선소를 까다롭게 고르는 편이다.

카타르는 지난해부터 국내 조선사들과 대규모 LNG선 발주를 논의해왔다. 사아드 빈 셰리다 알카비 카타르 에너지부 담당 국무장관은 지난해 1월 한·카타르 정상회담에서 "LNG선 60척을 새로 도입할 계획"이라며 "한국과 좋은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9월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에너지 관련 협의를 논의했고, 지난해 말에는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과 조선 3사 사장 등을 별도로 만나 면담을 진행했다.

국내 조선업계에서는 지난달 중국 후둥중화조선이 카타르의 1차 발주 물량(16척)을 먼저 가져갔지만, 이는 중국 정부의 금융지원 덕분이라고 보고 있다. 중국 은행들은 자국 조선소에서 건조되는 선박의 경우 선가의 60%가량을 금융 제공하는 상황이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중국이 내세운 가격 경쟁력과 중국 은행의 자금 지원, 중국이 세계적인 가스 소비국인 점 등을 카타르 정부가 무시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 조선업계 관계자도 "중국 조선소가 더 건조할 능력도 안 되고, 기술력에 대한 걱정이 있어 초기 물량 빼고는 다 한국에 오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조선소에 대한 기술력 우려는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다. 프랑스선사 CMA-CGM이 2017년 9월 중국 조선소에 발주한 2만2000TEU급 메가 컨테이너선 9척의 납기일은 예정일보다 7개월 이상 늦어졌다. 건조과정상 문제로 조선소와 선박 크기까지 바뀌었다. 광저우웬청이 아이슬란드 선주사 아임스킵을 위해 건조하고 있는 2150TEU급 컨테이너선 '브루아르'호도 인도가 연기됐다.

◇ "어게인 2004", "조선업계 역사상 최대 호재"…모잠비크·북극프로젝트도 기대

조선비즈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삼성중공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업계에서는 카타르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국내 주력 선종인 LNG선 계약이 쏟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올해 조선업계는 LNG선 수주 가뭄에 몸살을 앓았다. 올 초부터 현재까지 국내조선소들의 LNG선 수주는 대우조선해양의 LNG 저장 재기화 선박(FSRU) 한 건뿐이다.

조선업계에서는 지난 2004년에 이어 역사상 최대 호재가 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카타르는 2004년 당시 국내 조선소와 90척 이상 슬롯 예약 계약을 체결하고, 대우조선해양 26척, 삼성중공업 19척, 현대중공업 8척 등 총 53척을 발주했다.

김홍균 DB투자증권 연구원은 "2004년처럼 카타르의 슬롯 계약과 실제 발주 척수가 다를 수 있지만, LNG선 발주 규모는 2004년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 규모로 펼쳐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선업계는 카타르 프로젝트 외에도 올해 기대했던 대형 LNG프로젝트가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모잠비크 LNG개발을 주도하는 프랑스 토탈사는 LNG선 발주를 준비하고 있으며, 150억달러 규모의 선박 발주 금융을 확보했다.

러시아 국영 에너지 업체 노바텍도 북극 연안에서 진행되는 아크틱 LNG-2 사업에 투입할 쇄빙 LNG운반선 10척을 추가로 발주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조선업계에서는 대우조선해양이 이 중 5척가량을 수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2014년 러시아 야말 LNG 프로젝트에서 쇄빙 LNG선 15척을 수주한 바 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모잠비크 등 대형 LNG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가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카타르 LNG 프로젝트가 대규모 LNG선 건조를 검토 중인 다른 선사들의 발주 계획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소영 기자(seenr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