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4821 0242020060260494821 06 0602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1152000 1591061168000 popular

박연수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내 몫"…의미심장 글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배우 박연수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심경을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연수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분이 좋았다 슬펐다. 감정조절이 어렵다. 내가 좋아하는 보라색 예쁜꽃을 받았는데 왜 이렇게 슬픈 건지. 아무것도 몰랐던 그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글을 썼다.

이어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온전히 내 몫이야”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보라색 꽃이 돋보이는 꽃다발 사진을 올렸다.

이 같은 글에 팬들과 지인은 “무슨 일이신지 모르겠지만 응원합니다. 늘 당신 편입니다.”, “힘이 되어드리고 싶네요”,“힘내세요. 내 자신은 내가 지켜야 해요. 스트레스 받으면 몸에도 이상이 오더라구요” 등의 답글로 위로와 응원을 전했다.

한편 박연수는 올해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1’에 출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