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4787 0352020060260494787 01 0103001 6.1.1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61018000 1591063508000 related

통합당 여성 의원들 “이용수 할머니 향한 반인륜적 2차 가해 중단하라”

글자크기
“여야 떠나 이 문제 함께하자” 제안

“민주당 일부, 합리적 비판 객관적으로 봐야”

주호영 “민주당의 윤미향 감싸기…오만한 행태”


한겨레

미래통합당 여성 국회의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 중단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여성 의원들이 2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반인륜적인 2차 가해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사안을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부정 의혹과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 개인의 비리 의혹을 밝히는 게 핵심”이라고 규정하면서 “21대 여성 국회의원들도 이 문제는 여야를 떠나 함께 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통합당 여성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할머니에 대한 인신공격은 불행한 역사의 산증인인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모독이고, 역사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지난 4월 총선에서 통합당 소속 여성 의원은 총 18명이 당선됐다.

통합당 여성 의원들은 입장문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 할머니는 지난 5월7일과 25일, 두 차례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기억연대와 윤 전 이사장을 상대로 용기를 내어 문제를 제기했다”며 “그러나 이 할머니에게 돌아온 것은 차마 입에 담기조차 힘든 인신공격성, 혐오성 표현들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 가해진 노골적이고 공격적인 비난”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온라인상에는 ‘노인 폄하’ 발언부터 ‘지역 비하 발언’까지, 도를 넘은 공격으로 욕설을 하거나, 추측을 통한 비난, 있지도 않은 일을 사실인 양 언급하는 왜곡이 자행되고 있다”며 “이 할머니의 외침은 여성과 인류 보편의 문제인 만큼 그 누구도 이 일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논란의 당사자인 윤미향 의원이 속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공세도 폈다. 통합당 여성 의원들은 “민주당 측의 일부 진영은 국민의 시각에서 바라본 윤 전 이사장과 정의연 의혹에 대한 합리적 지적과 비판마저도 객관적인 시각에서 보려 하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시각은 이 할머니가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의 본질을 오히려 흐리고, 위안부 문제 해결과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날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윤 의원을 감싸는 건 70%가 넘는 국민들과 싸워보자는 것”이라며 “국민이 안중에 없는 오만한 행태다. 국민들께서 민주당의 행태를 기억해주시고 철저히 응징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 ▶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