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3051 0962020060260493051 02 0203001 6.1.1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8828000 1591058834000 related

코로나19로 온라인시험 쳤더니 단체 부정행위, 인하대의대 91명… 전원 0점 처리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인하대학교. 출처|인하대학교 홈페이지



[스포츠서울 안은재 인턴기자] 인하대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한 1학기 수업에서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91명에 전원 0점 처리를 하기로 했다.

인하대는 의대생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 총 91명이 지난 3~4월에 치러진 단원평가에서 함께 문제를 풀거나 답을 공유하는 등 집단 부정행위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1학년생 50명은 4월 11일 온라인으로 치른 1개 과목(기초의학총론) 중간고사에서, 2학년생 41명은 지난 3월 12일, 22일, 4월 18일 온라인으로 치른 의학과 2개 과목(근골격계·내분비계)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

해당 학생들은 2~9명씩 무리를 지어 한 장소에서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답을 공유했다고 인하대 측은 밝혔다.

학교 측은 1일 오후 자체 상벌위원회를 열고 부정행위를 한 학생 91명 모두에게 해당 시험 0점을 처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담당교수 상담과 사회봉사 명령도 동시에 진행된다.

한편 이 같은 부정행위는 학과 내부 제보를 통해 밝혀졌다. 담당 교수들이 산출한 시험 성적 분포 결과에 따르면 부정행위를 하지 않은 학생들이 대부분 하위권을 차지했다.

인하대 관계자는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과 학생들이 반성하고 있고, 논란이 되자 자진 신고한 점을 고려한 결정”이라며 “앞으로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저지르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1학기 기말고사는 오프라인에서 대면 평가 방식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eunja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