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2428 0102020060260492428 04 0401001 6.1.1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1057870000 1591057871000

[여기는 남미] 와이파이 쓰려 매일 30km 이동하는 초등학생의 사연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으로 숙제를 내기 위해 매일 말을 타고 달리는 아르헨티나의 초등학생이 현지 언론에 소개돼 화제다. 담임교사는 "어린이지만 어른도 존경할 만한 책임감을 가진 학생"이라면서 어리 제자를 극찬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아르헨티나 라팜파주에 살고 있는 헤레미아스 오르디엔코(7). 라팜파주 산타이사벨에 있는 99번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오르디엔코는 올해 2학년이 됐다.

하지만 등교한 건 단 2주뿐이다. 아르헨티나는 코로나19가 상륙하자 3월 20일부터 일찌감치 봉쇄령을 내렸다. 코로나19 봉쇄는 연장을 거듭하며 벌써 2달을 훌쩍 넘겼다.

봉쇄가 장기화하면서 학생들에겐 지루한 '코로나19 방학'이 계속되고 있다. 오르디엔코의 담임교사 소니아는 2년 전 99번 학교에 음악교사로 부임했다. 그는 올해 정교사가 되면서 담임을 맡았다. 오르디엔코는 새내기 담임교사가 맡은 17명 학생 중 1명이다.

수업을 못하게 된 교사는 매일 스마트폰으로 학생들을 만난다. 숙제는 동영상으로 찍어 영상파일을 전송하도록 하고 있다. 운동하기, 노래하기 등 숙제는 비교적 간단한 것들이다. 교사는 “학생들에게 큰 부담을 주지 않고 무료함을 달래주기 위해, 무언가 활동을 하라는 취지로 이런 숙제를 내주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르디엔코는 동영상 파일로 숙제를 내라는 말을 듣고 고민에 빠졌다. 오지에 있는 오르디엔코의 집에선 스마트폰 와이파이가 잡히지 않기 때문이다.

거의 매일 걸려오는 담임교사의 안부 전화는 집에서 편하게 받을 수 있지만 동영상 전송을 위해선 와이파이 신호가 잡히는 곳으로 이동을 해야 한다.

와이파이가 터지지 않아 고민하는 아들을 본 오르디엔코의 부모는 와이파이 신호가 잘 잡히는, 집에서 가장 가까운 장소를 찾아 나섰다. 고생 끝에 부모가 발견한 곳은 집에서 약 30km 떨어져 있는 작은 언덕이다.

이날부터 오르디엔코는 하루도 빼지 않고 말을 타고 언덕까지 이동해 담임교사에서 숙제 동영상을 전송하고 있다. 물론 어린 오르디엔코가 카우보이처럼 능숙하게 말을 타고 달리는 건 아니다. 아들이 말에 오르면 아빠나 엄마가 고삐를 잡고 천천히 걸어 언덕까지 동행한다.

짜증이 날 법도 하지만 교사에게 전송되는 동영상을 보면 오르디엔코는 언제나 명령하다.

"선생님, 지금 들판이에요. 뭐하고 계시나요? 친구들에게 안부를 전하고 싶어요", "선생님 보세요, 언덕에 나온 김에 운동을 하고 있어요!" 등 동영상엔 친구들에 대한 그리움, 담임선생님에게 무언가를 자랑하고 싶은 동심이 그대로 담겨 있다.

담임교사 소니아는 "팬데믹 봉쇄가 시작된 후 날씨가 좋으나 궂으나 하루도 빠지지 않고 오르디엔코가 30km를 이동해 동영상을 전송하고 있다"면서 "어른에게도 쉽지 않을 일을 해내고 있는 제자가 존경스럽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사진=우노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