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0889 0182020060260490889 03 0301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055119000 1591661302000 related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 10년만에 최대폭 감소…3만2천달러

글자크기
지난해 달러화 기준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8년 국민계정(확정) 및 2019년 국민계정(잠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2천115달러(약 3743만원)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의 3만3564달러(3693만원)에서 4.3% 감소했다. 원화 기준으로는 1.4% 증가했다.

이런 감소 폭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10.4%) 이후 최대다.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비교적 높지 않은 상황에서 지난해 원화 약세가 달러화 기준 소득을 끌어내렸다.

한국은 2017년에 3만1천734달러로,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를 열었다.

2020년 1인당 GNI는 명목 GDP가 얼마나 오르느냐, 환율이 얼마나 변동하느냐에 따라 3만 달러 유지 여부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은 1만7381달러(2026만원)로, 2018년(1만8063달러)보다 3.8% 감소했다.

PGDI는 국민이 자유롭게 처분할 수 있는 소득으로, 실질적인 주머니 사정을 보여준다.

한은이 발표한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연 2.0%다. 올해 1월 발표한 속보치와 같다.

2018년 GDP 성장률 확정치는 연 2.9%로, 0.2%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지난해 명목 GDP는 1919조원으로, 1년 전보다 1.1% 증가했다. 명목 성장률은 외환위기 때인 1998년(-0.9%) 이후 21년 만에 가장 낮았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