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0751 0592020060260490751 08 0802001 6.1.12-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4812000 1591057861000

페북 직원들 뿔났다…"트럼프 글 방치 저커버그에 실망"

글자크기

"약탈 시작되면 총격전도 시작" 글 방치한데 분개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페이스북 직원들이 뿔났다.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페이스북 일부 직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글을 그대로 놔두기로 한 저커버그의 결정을 강하게 비판했다고 CNBC를 비롯한 주요 외신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미니애폴리스 흑인 사망 항의 시위자들을 ‘폭도’(thugs)라고 지칭했다. 그는 두 플랫폼에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전도 시작된다(when the looting starts, the shooting starts)”는 글을 올렸다.

지디넷코리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사진=씨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1960년대 마이애미 경찰 간부가 사용했던 문구다. 시위자들에 대한 폭력 협박으로 널리 회자됐다.

트위터는 즉시 이 트윗을 블라인드 처리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잭 도시 트위터 CEO가 직접 이 조치를 주도했다.

반면 페이스북은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페이스북 직원들이 저커버그를 공개비판하고 나선 것은 이 조치 때문이다.

직원들은 트럼프의 글을 그대로 놔두기로 한 저커버그의 결정에 대해 실망했을 뿐 아니라 심각한 우려를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또 일부 직원들은 “마크가 틀렸다”면서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은 용납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저커버그는 지난 달 29일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말하는 방식에 강하게 반대한다”면서도 “하지만 사람들이 이런 글을 볼 수 있어야만 한다고 믿는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트럼트 대통령처럼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발언이 공개적으로 검증될 때 책임감을 가질 수 있다는 게 그 이유였다.

CNBC는 “페이스북의 운영 규칙에 따르면 폭력을 조장하거나 격려하는 글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돼 있다”면서 “하지만 트럼프의 글은 페이스북에 그대로 남아 있다”고 꼬집었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