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0267 0962020060260490267 06 0603001 6.1.12-RELEASE 96 스포츠서울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91053668000 1591053799000 related

가수 비아이 마약수사 무마 도운 변호사도 입건. "양현석과 제보자 회유"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 제공|YG엔터테인먼트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24·김한빈)의 마약 투약 사건에서 비아이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을 대변해 자신의 의뢰인인 제보자에게 진술 번복을 압박한 변호사에 대해 검찰이 수사 중이다.

문제의 변호사는 마약 투약을 제보한 A씨의 변호사로 선임됐지만, YG 양현석 전 대표가 A씨를 회유 협박하는 것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측은 문제의 변호사가 ‘직무수행에 있어서 진실을 은폐해서는 안된다’는 변호사법을 위반했다고 보고 있다.

한국일보는 2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김호삼)는 비아이에 대한 마약수사 무마 의혹을 제보한 A씨의 법률 대리인이었던 B변호사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협박 방조 등 혐의로 경찰로부터 넘겨받아 수사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올 4월 YG 양 전 대표와 함께 B씨를 이 같은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비아이 마약사건 무마 의혹은 지난해 6월 A씨의 국민권익위원회 신고로 불거졌다. 2016년 8월 A씨가 마약 투약 등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A씨는 비아이의 마약 구매·투약 의혹을 진술했다.

이에 양 전 대표 등이 A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했다는 것. A씨는 이 과정에서 A씨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B씨도 YG 측이 자신을 회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소개해 줬다고 주장했다.

실제 이 변호사는 A씨의 대리인으로 선임된 뒤 A씨에게 “비아이와 관련해선 진술하지 않는 게 좋다”는 취지로 말해 경찰 수사 과정에서 A씨의 진술을 사실상 통제했다. 이로 인해 양 전 대표의 범행(보복협박 방조)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의 수사를 맡았던 경찰수사관은 A씨가 조사 과정에서 계속 변호인 B씨의 눈치를 보는 태도를 취하자 변호사가 자리를 비운 틈에 변호사 선임 경위 등을 캐물었고, B변호사가 YG소속 지인의 소개로 A씨 변호를 맡게 됐다는 관계자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비아이는 지난해 6월 A씨가 “지난 2016년8월 비아이가 대마초, LSD를 구입하고 흡연했다고 신고했지만, YG 측이 협박해 진술을 번복했다”라며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사실이 알려지자 아이콘에서 탈퇴했다.

당시 비아이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후 올해 2월 4년만에 이뤄진 경찰조사에서는 최종 마약 음성 판정을 받았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