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0035 1112020060260490035 04 0403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2921000 1591052929000

美 뉴욕시 야간통금...쿠오모 주지사, 경찰개혁 촉구

글자크기

1일 밤 11시부터 2일 새벽 5시까지 통금

쿠오모 "실질적 변화 위해 분노 활용해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숨진 사건을 계기로 미 전역에서 항의시위가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경찰 개혁을 주문했다. 뉴욕주는 뉴욕시에 대해 1일 밤 11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야간통금을 실시하기로 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브리핑에서 “화나고 실망스럽다고 말하는 것으로 충분하지 않다. 긍정적 개혁 어젠다를 추가해야 한다”면서 경찰에 의한 목조르기와 과도한 공권력 행사 금지, 경찰의 공권력 남용에 대한 독립적 조사 등을 촉구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 순간을 여론의 지지를 강화하는 데 활용하고, 실질적인 변화를 위해 분노를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주말에 시위 대응 과정에서 경찰이 차량으로 시위대를 밀어붙인 사건과 관련해선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별도의 회견에서 “용납할 수 없으면 잘못된 것”이라면서 관련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시위대가 그런 환경을 조성했다고 지적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시위대를 향해서는 시위대의 격렬한 행위는 메시지의 정당성을 모호하게 한다면서 평화적인 시위를 촉구했다.

한편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밤 11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야간통금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블라지오 시장과 협의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며 2일 밤에도 야간통금을 계속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경찰병력도 전날 약 4,000명에서 이날 밤에는 8,000명으로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뉴욕시에서도 주말에 플로이드의 사망에 항의한 시위가 열렸고, 일부 시위는 폭력과 약탈을 동반하기도 했다. 타임스스퀘어를 비롯한 맨해튼과 브루클린, 퀸스 등 뉴욕시 곳곳에서는 이날도 시위가 예정돼 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