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937 0232020060260489937 03 0304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2404000 1591055101000 related

마스크 5부제 폐지는 코로나19 전쟁의 '작은 승리'(종합)

글자크기

'金스크'에서 5부제 폐지까지…역량 집중

이르면 금주 내 '비말차단용' 마스크 공급

아시아경제

공적 마스크 구매 5부제 폐지 첫날인 1일 서울 종로5가 약국거리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수급상황이 개선됨에 따라, 오늘부터 누구나 원하는 요일에 전국 약국에서 공적 마스크 구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19세 이상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1인당 3장씩, 18세 이하 초·중·고등학교 학생과 유치원생 등은 최대 5장까지 구매할 수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상황이 좋지 않을 때는 전체 80%가 마스크 생산 현장에 나가 수급 관리를 해야 했다. 그만큼 필사적이었다."(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


마스크 5부제가 폐지되면서 절박했던 마스크 수급 상황은 한시름 덜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작은 전쟁'이라고 할 만큼 대란을 겪었지만 수요와 공급이 균형을 이루면서 길게 줄을 서는 불편도, 사재기와 같은 혼란스러운 상황도 사라졌다. 여기에 덴탈 마스크와 보건용 마스크의 장점을 결합한 비말차단용 마스크도 이르면 금주부터 공급되면서 시장은 더욱 안정을 찾을 전망이다.


2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달부터 출생연도에 상관없이 공적 마스크를 살 수 있다. 하루에 3장을 모두 사거나 이틀 이상 나눠 구매하는 것도 가능하다. 18세 이하 청소년들은 등교 수업에 대비해 마스크를 5장까지 구매할 수 있다. 한때 마스크 대란으로 온 나라가 격랑에 휩싸였던 것을 고려하면 코로나19 사태의 한고비를 넘는 '작은 승리'로 평가할 수 있다.


하루 평균 국내 마스크 생산량은 지난해 12월 300만 개에서 최근 1466만 개로 급증했다. 3개월 새 389% 증가한 것이다. 마스크 생산업자가 정부에 의무적으로 공급해야 하는 비율도 생산량의 80%에서 60%로 낮춰졌다. 보건용 마스크의 경우 생산량의 10% 이내에서 수출도 가능하다.


또한 식약처는 숨쉬기 쉬우면서도 침방울 차단 효과가 높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이달부터 의약외품으로 지정해 시중에 공급한다. 여름철 가볍고 통기성이 높은 덴탈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데 따른 결정이다. 미말차단용 마스크는 덴탈 마스크처럼 가볍고 통기성이 높으면서 보건용 마스크처럼 침방울을 차단해준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수술용 마스크와 유사한 수준의 입자 차단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마스크는 기존 보건용 마스크처럼 KF 표시 뒤에 먼지를 거르는 비율(KF-94의 경우 94%) 등 미세한 침방울을 차단한다는 의미에서 AD(Anti Droplet)를 붙인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공적 판매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양 차장은 "3∼4개 업체에서 벌써 허가 신청이 들어왔다"며 "이번 주 후반 정도부터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스크 상황이 개선되기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마스크 대란으로 온 나라가 진통을 겪을 때 정부는 마스크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면서 "거의 매일 숫자를 집계하다시피 하면서 전 부처가 달라붙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마스크 논란이 시작될 무렵 출범한 '마스크 수급 관계부처 TF(태스크포스)'는 사실상 범부처 조직으로 구성돼 마스크 생산을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인허가 규제 완화부터 소방청의 마스크 생산현장 화재 방지 대책까지 거의 모든 부처가 지원 정책을 경쟁적으로 연일 쏟아냈다.


마스크 주무부처인 식약처도 비상상황의 연속이었다. 식약처 관계자는 "부이사관급인 3급 과장들까지 생산 현장에 나가 마스크 생산을 지원하느라 한동안 사무실이 텅텅 비어 있었다"면서 "마스크 5부제 폐지는 그런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자평했다.


정부의 마스크 대응은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더욱 도드라진다. 일본은 지난 1월 말부터 시작된 마스크 품귀 현상이 여전히 진행 중이고, 미국과 유럽은 뒤늦게 마스크 확보에 나섰지만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KF(Korea Filter) 마스크가 질적으로 우수한 데다 수급이 원활하게 진행되는 것에 대해 세계 각국이 부러워하면서 KF 마스크를 요청하는 국가들도 빠르게 늘고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많은 국민이 해외 각국의 마스크 대란을 보면서 우리나라 상황이 상대적으로 개선되고 있음을 피부로 느끼는 것 같다"며 "마스크 5부제 폐지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