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664 0112020060260489664 01 01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1824000 1591051926000 related

윤미향 찾아간 정청래 "강단 있는 윤미향, 지금 얼마나 힘들겠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머니투데이

정청래(왼쪽에서 두번째)·이수진(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미향 의원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대 국회에 등원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등원 첫날인 지난 1일 같은 당 윤미향 의원을 만나고 와 "힘내라고 용기도 주고 말벗도 돼 주고 나왔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같은 날 오후 페이스북에 "국회에 첫 출근했는데 듣기로 윤 의원도 출근 했다길래 위로차 방문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기자들이 의원실 앞에서 진을 치고 있기에 점심식사도 못하고 얼마나 힘들까 싶었다"며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싶어 찾아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30년 시민활동을 한 강단있는 윤 의원이지만 지금의 상황이 얼마나 힘들겠느냐"며 "담담하게 의정활동 잘 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앞서 같은 날 오후 윤 의원의 사무실 의원회관 530호를 같은 당 이수진 비례대표 의원과 찾아와 50여분 동안 머물렀다.

정 의원은 당시에도 윤 의원과 나눈 대화 내용을 묻는 기자들에게 "얼마나 힘들겠냐고 위로 말씀을 전했다"며 "힘내시라고 했다"고 짧게 말했다.

같은 날 정 의원과 이 의원 외에도 양이원영 의원과 20대 국회에서 원내대표를 지낸 우원식 의원 등이 윤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찾았다.

윤 의원은 같은 날 오전 9시에 의원회관에 첫 출근해 오후 6시25분 퇴근까지 한 차례도 문 밖을 나서지 않았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