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624 0292020060260489624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1680000 1591051778000 related

'가족입니다' 첫방 호평, '반의반' 조기종영 딛고 tvN 월화극 부활각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박소영 기자]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가 한예리를 중심으로 한 생생한 캐릭터를 앞세워 tvN 월화 드라마 잔혹사를 끊어낼 전망이다.

1일 첫 방송된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나’에 대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인 관계, 가족은 아니지만 ‘나’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인연들 속에서 폭풍 공감과 웃음, 재미를 예고했다.

첫 방송부터 이는 안방에 제대로 통했다. 엄마 진숙(원미경 분)은 남편 상식(정진영 분)에게 졸혼을 선언했고 이를 큰딸 은주(추자현 분), 둘쨰 은희(한예리 분), 막내 지우(신재하 분)에게 알렸다. 상식은 화가 나 집을 나갔고 등산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이 일을 계기로 남처럼 흩어졌던 가족들이 모일 전망이다. 4년 전 은희는 9년 사귄 남자 친구(최웅 분)가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에 충격 받아 은주를 찾아가 하소연했지만 냉철한 조언을 듣고 오히려 “너 진짜 정 떨어져. 다신 보지 말자”고 화를 내고 돌아섰던 것.

엄마 아빠의 졸혼 선언 때문에 오랜만에 마주한 은주에게 은희는 “몰랐어. 그때 언니가 유산을 겪었다는 걸. 언니도 힘들었다는 거 진짜 몰랐어. 언니는 말을 안 하잖아. 언니 일은 꼭 남한테 듣게 하잖아”라며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은주 역시 여전히 차가웠지만 동생의 애교에 미소를 머금었다.

공개된 2회 예고편에서 상식은 다행히 목숨을 건졌지만 기억상실증에 걸린 듯했다. “당신이 이 집에 있으면 숨쉬기도 싫어. 저질스러운 말 하면서 통화하는 것도 싫고 훌렁훌렁 벗고 부항 뜨는 것도 싫고 부항 자국 보는 것도 싫어”라고 울며 애원했던 진숙이 상식 곁을 떠나지 않고 가족으로 남을 터.

180도 달라진 상식이 진숙과 새롭게 연애 감정을 느낄 스토리가 예상되는 바다. 여기에 남보다 못하게 지냈던 은주, 은희의 화해와 막내 지우의 성장 역시 기대를 모으는 대목. 이들 가족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은희의 남사친 찬혁(김지석 분)의 활약도 궁금해진다.

OSEN

첫 방송 전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권영일 감독은 “기존 가족을 소재로 한 드라마들이 가족의 화목, 형제간의 우애에 중점적으로 표현하고 강요했다면 우리 드라마는 지금의 가족들 모습을 현실적으로 보여준다. 크게 공감하고 우리 모습을 반성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말처럼 공감 되는 스토리가 1회부터 시청자들을 단단히 사로잡았다. 그동안 tvN은 ‘블랙독’, ‘방법’, ‘반의반’, ‘외출’로 이어지는 월화 드라마 라인업에 기복이 심했다. ‘블랙독’과 ‘방법’은 웰메이드 호평을 받았으나 시청률 성적이 아쉬웠고 ‘반의반’은 정해인을 내세웠는데도 조기 종영되고 말았다.

가족입니다’는 1회부터 현실적인 ‘순삭’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폭풍 곰강을 불러일으켰다. 배우들의 현실 연기 역시 흠 잡을 데 없었다. 원미경과 정진영을 비롯해 추자현, 한예리, 신재하는 ‘찐’ 3남매 케미로 눈길을 끌었다. 남사친 김지석의 몰입도 역시 높았다.

‘가족입니다’가 tvN 월화 드라마 잔혹사를 끊어낼지 2회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comet568@osen.co.kr

[사진] 가족입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