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529 1192020060260489529 04 0401001 6.1.12-RELEASE 119 연합뉴스TV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91051030000 1591051044000

코로나19 안 끝났는데…美전역 시위에 재확산 우려

글자크기
코로나19 안 끝났는데…美전역 시위에 재확산 우려

[앵커]

흑인 남성의 사망과 관련한 항의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지면서 코로나19 확산세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시위가 새 감염경로가 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방주희 PD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점차 둔화세를 나타내던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 추세가 다시 확산세로 돌아설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스콧 고틀리프 전 미국 식품의약국 국장은 CBS방송에 출연해 시위가 코로나19의 새로운 감염경로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코틀리프 전 국장은 미국이 아직 코로나19 유행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면서 여전히 지역사회 감염 여지가 남아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팬데믹을 연구한 하워드 마르켈 박사 역시 "시위 참가자들은 감정이 격해지는 탓에 자신들 곁에 누가 있는지, 누가 마스크를 안 썼는지를 인지하지 못한다"며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마르켈 박사는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사용하는 최루가스로 시위대가 말 그대로 눈물-콧물을 쏟아내고 있는 점에도 주목했습니다.

코로나19가 주로 비말, 즉 침방울을 통해 전파되는 만큼 감염 위험이 높다는 겁니다.

오랜 봉쇄 끝에 경제 재가동에 나선 지역 보건당국 역시 시위로 슈퍼 전파가 이뤄질 수 있다며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 뉴욕주지사> "시위대에게는 시위할 권리가 있습니다. 항의할 권리도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을 감염시킬 권리는 없습니다. 공공보건을 위태롭게 만드는 행동을 할 권리는 없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바깥 공기는 바이러스를 희석하고 감염성을 낮춘다면서 시위로 코로나19가 확산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