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487 0912020060260489487 06 0602001 6.1.1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0731000 1591050738000 related

'동상이몽2' 정찬성·박선영, 육아전쟁→정관수술 논쟁

글자크기
더팩트

정찬성 박선영 부부가 지난 1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육아전쟁에 시달리다 급기야 정관수술 문제를 두고 티격태격했다.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작용 없다더라" vs "조절 잘하겠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이 아내 박선영과 정관수술 여부를 놓고 논쟁을 벌였다.

정찬성 박선영 부부가 지난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처음 등장했다. 세 딸의 부모이자 7년차 부부인 두 사람은 육아에 시달렸고 결국 박선영은 정찬성에게 정관수술을 권하기에 이르렀다.

저녁 식사를 마친 박선영은 정찬성에게 "정관수술을 하지 않겠느냐"며 "네가 생각하는 그런 게 아니다. 부작용이 없다더라"고 권유했다. 이에 정찬성은 "나한테는 남성 호르몬이 중요한데 남성 호르몬이 나오는 데를 건드려서 싸움도 못 하면 어떻게 하느냐"며 반대했다.

그러자 박선영은 "다시 복원도 가능하다더라. 손잡아줄 테니 같이 병원에 가자"고 설득했고 정찬성은 "내가 잘하겠다"며 애교를 부렸다.

그럼에도 박선영은 "5년 동안 세 번의 임신과 출산을 반복했다"면서 정관수술을 재차 권했다. 그러나 정찬성 역시 "20개월째 넷째가 없지 않냐. 내가 잘 하고 있다"고 맞섰다. 또 정찬성은 "내가 조절을 잘 한다니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박선영은 "네가 조절을 잘 해서 애가 셋이냐. 조절을 한 게 아니라 조절을 안 한 거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정관수술 문제로 티격태격 하기는 했지만 "친구이자 남편이고 동생 같기도 하다"는 박선영의 말처럼 두 사람은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고 유쾌했다.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보이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