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482 0372020060260489482 06 0602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0686000 1591050693000 related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X서지혜, 운명적인 재회..미묘한 기류 형성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송승헌과 서지혜가 또다시 마주치며 본격적인 운명의 페이지를 열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5~6회)에서는 운명적으로 다시 재회한 송승헌(김해경 역)과 서지혜(우도희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태진아의 신곡이 음원 차트 1위에 오르면서 약속대로 다시 보게 된 김해경(송승헌 분)과 우도희(서지혜 분)는 두 번째 식사를 함께하게 됐다. 두 사람은 '잔혹 동화'로 끝났던 첫사랑에 대한 아픈 기억을 털어놓으며 공감대를 갖게 돼 미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하지만 단란했던 두 번째 식사 후 우도희는 김해경에게 “우리 다시는 보지 말아요”라고 말하며 선을 그었다. 김해경도 돌아서는 우도희를 보며 마음을 정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이 즐거웠던 식사를 뒤로 한 채 마지막 인사를 하는 모습은 이들이 다시 만날 수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한편, 김해경과 우도희 앞에는 그들에게 깊은 실연의 상처를 안겨 준 첫사랑 정재혁(이지훈 분)과 진노을(손나은 분)이 등장해 새로운 4각 관계의 시작을 알렸다.

정재혁은 "사랑해 진심이야"란 말로 다시 시작하자고 우도희를 설득했고, 진노을은 "우리 연애하자, 김해경"이란 짧은 한마디로 이기적인 전 연인의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불러일으켰다.

씁쓸했던 전 연인과 만남 후 엔딩에는 두 사람이 또다시 운명처럼 재회하는 장면이 펼쳐졌다. 늦은 시각 우도희는 강건우(이현진 분)가 줬던 스테이크 하우스 티켓을 쓰기 위해 식당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약속이 있던 김해경과 마주치게 됐다. 자리가 없어 돌아가려는 우도희가 신경 쓰였던 해경은 결국 그녀를 붙잡고 “ 저녁 같이 드실래요?”라고 제안해 이들의 끝나지 않은 인연이 예고됐다.

이처럼 두 사람의 극적인 재회는 물론 전 연인 정재혁과 진노을의 존재감이 큰 임팩트를 남기며 앞으로 펼쳐질 4각 로맨스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송승헌 서지혜 커플 제일 설렌다, 다음화가 기대된다”, “마지막 엔딩씬에서 숨멎...내일도 본방사수한다“ "영상도 정말 예쁘고 재미있다, 진정한 비주얼 맛집”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1일) 방송된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같이 드실래요’는 최고 시청률 5.8%, 수도권 가구 시청률 5.2%, 전국 시청률 4.8% (6회 기준)를 기록했다. 광고계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2.0%(6회 기준)를 기록했다.

운명처럼 이어진 송승헌과 서지혜, 옛 연인인 이지훈과 손나은이 그려갈 4각 로맨스는 오늘(2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같이 드실래요’ 7~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빅토리콘텐츠,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영상 캡처]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