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421 0242020060260489421 01 01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0309000 1591050316000 related

윤미향 "나비기금 2012년 계좌, 개인 명의로 혼용 아니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혐의를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인계좌로 모금한 후원금이 자신의 아파트 구매에 이용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에 출근, 업무를 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밤 윤 의원은 자신의 SNS에 2012년 개설한 나비기금 계좌가 개인 명의로 개설됐지만 혼용 계좌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2012년 3월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하면서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은 기자회견을 가졌다.

두 생존자는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돈이 아니고 법적 배상이라고 하면서 일본 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선포했다”고 썼다.

이어 “그 뜻을 담아 정대협은 ‘나비기금’을 만들었다고 선언하고 초기에는 임시로 윤미향(나비기금)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다”며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다. ‘혼용’ 계좌가 아니라는 뜻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혼용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여타의 다른 모금 건으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개인 명의 계좌는 2012년이 최초가 맞지만 이때 건은 전용 계좌라서 전혀 혼용되지 않은 것이다. 2014년부터의 모금 건이 혼용 계좌”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기부금 횡령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해명했다.

이후 지난달 30일부터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자 페이스북을 통해 적극 반박에 나서고 있다.

반면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마주한 취재진과는 말을 아꼈다. 1일 국회의원 신분으로 첫 출근한 그는 창문을 블라인드로 가린 채 9시간 동안 밖으로 나오지 않고 업무를 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