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415 0242020060260489415 02 02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0284000 1591050296000 related

온라인 시험이 결국…'집단 커닝' 인하대 의대생 91명 모두 0점 처리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인하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으로 치른 1학기 수업 평가 과정에서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91명에 대해 전원 0점 처리하기로 했다.

인하대는 지난 3~4월 치러진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 등 모두 91명을 적발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1학년생 50명은 지난 4월 11일 온라인으로 치른 1개 과목(기초의학총론) 중간고사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2학년생 41명은 지난 3월 12일·22일, 4월 18일 온라인으로 치른 의학과 2개 과목(근골격계·내분비계)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데일리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학생들은 각각 2∼9명씩 무리를 지어 한 장소에서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답을 공유했다.

특히 추적을 피하기 위해 보안성이 높은 텔레그램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같은 사실은 부정행위에 가담하지 않은 학생들의 폭로로 알려지게 됐다.

인하대 의대 측은 이날 오후 늦게 상벌위원회를 열어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 91명의 시험 점수를 ‘0점’ 처리하고 담당 교수와의 상담과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또 1학기 기말고사는 대면평가 방식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