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409 0112020060260489409 04 04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1050218000 1591050248000

조지 플로이드 부검해보니 "목 눌려 질식사…명백한 살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데릭 쇼빈./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짓눌려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사인이 질식사라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플로이드의 시신을 부검한 알레시아 윌신 박사는 "부검 결과 목과 등 눌림으로 인한 기도폐쇄 증거가 발견됐다"며 플로이드의 죽음을 '살인'(homicide)로 규정했다.

또 다른 부검의 마이클 바덴 박사 역시 "플로이드가 목과 등 압박으로 인해 질식사했다"며 "플로이드는 건강했다. 그의 죽음에 원인이 된 근본적인 의학적 문제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같은 부검 결과는 플로이드가 약물 과다복용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경찰 측 주장과 대조된다.

플로이드는 지난달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관 4명의 가혹행위로 숨졌다. 이를 인종차별로 간주한 시민들이 현재 대거 거리로 쏟아져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 사건에 개입한 경찰관 4명 중 1명만 3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을 뿐 나머지 3명에 대한 조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