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189 1092020060260489189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48769000 1591050816000

미 군경 총격에 1명 사망…“유족, 시위대 아닌 무고한 시민”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흑인 사망 사건 항의 시위가 갈수록 격화하는 가운데 시위 대응 작전에 나선 군경의 총격으로 시민 1명이 숨졌습니다.

1일(현지시간)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바비큐 식당을 운영하는 주민 데이비드 맥애티가 경찰과 주 방위군이 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루이빌 경찰은 성명을 내고 "야간 통행 금지 명령을 어기고 모여 있는 군중을 해산하는 과정에서 누군가가 총을 먼저 쐈고, 경찰과 주방위군이 응사하는 과정에서 맥애티가 숨졌다"고 발표했습니다. 경찰은 총을 먼저 쏜 사람이 맥애티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족은 맥애티는 흑인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아니었다며 경찰의 총격에 무고한 시민이 희생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맥애티의 여동생은 루이빌 지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건 당시 모여있던 사람들은 시위대가 아니라 일요일마다 정기 모임을 갖던 사람들이라며 숨진 맥애티가 이 모임에 음식을 제공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앤디 베셔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사건 당시 현장 영상과 경찰이 몸에 착용한 보디캠 영상 등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라며 루이빌 경찰을 감독하는 주 경찰 당국에 총격 사건의 엄정한 조사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조빛나 기자 (hym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