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045 1102020060260489045 03 0306001 6.1.1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47211000 1591047231000 related

코로나에 서울 상점 석달여간 매출 작년보다 3兆↓

글자크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경제 활동이 위축되면서 이 기간 동안 서울시 내 상점들의 매출이 작년보다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비즈

일러스트=정다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서울시와 서울연구원의 ‘코로나 확산에 따른 서울시 사회·경제 변화모습’ 조사에 따르면 지난 2월 10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약 3달 간 서울 소재 상점의 카드 매출액 합계는 작년 동기(29조961억원)보다 3조1880억원 감소한 25조981억원으로 집계됐다. 12.3% 하락한 수치다.

분석 기간 가운데 5주차인 3월 2일∼8일의 작년 동기 대비 매출액 감소액이 4599억원(23.2%)으로 최대치를 찍었다. 이후 △7주차 3242억원 △9주차 1811억원 △14주차 882억원 △15주차 350억원으로 전반적인 회복세를 보였다. 마지막주인 16주차(5월 18∼24일)에는 매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353억원(1.8%) 늘어 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으로 작년 동기 대비 플러스(+)로 돌아섰다.

업종별 매출 감소액을 보면 한식업이 7407억원으로 가장 컸다. △백화점(3370억원) △기타요식(3057억원) △학원(2510억원) △의복·의류업(2199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 매출 감소율로 보면 △면세점이 91.0%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어 △여행사(65.9%) △종합레저시설(65.8%) △유아교육(51.7%) △호텔·콘도(51.3%) 순으로 나타났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코로나 확산에 따라 급박하게 지나온 지난 4개월을 사회·경제적 측면에서 데이터를 통해 확인해 본 결과,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정민하 기자(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