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030 0242020060260489030 06 0602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47081000 1591047094000 related

'동상이몽2' 정찬성, 정관수술 제안에 "조절 잘할게"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결혼 7년차를 맞은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 박선영 부부가 ‘정관수술’을 놓고 티격태격했다.

이데일리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정찬성, 박선영 부부는 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일상을 첫 공개했다.

이들은 마치 친구 같은 모습으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고, 7년차 부부답게 19금 대화도 가감없이 주고받는 등 화끈한 모습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찬성은 “‘동상이몽’의 다른 부부의 모습도 많이 봤지만 우린 좀 친구 같다”며 “서로 욕도 하고, 잘못을 하면 더 웃어주는 편”이라고 했다. 박선영도 “친구들끼리 할 수 있는 욕을 주고받곤 한다”며 “나는 스킨십을 싫어하는데 얘(정찬성)은 좋아한다. 손잡는 정도를 제일 좋아하지만, 애가 셋”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선영은 식사를 마친 뒤 정찬성에게 정관수술을 제안했다. 박선영은 “정관수술 할래?”라고 물으며 “네가 생각하는 그런 게 아니다. 부작용이 없다”고 했다. 그러자 정찬성은 “내가 사는 낙이 없을 것 같다”며 “거기서 남성 호르몬이 나오는데 싸움 못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받아쳤다. 이에 굴하지 않은 박선영은 “다시 복원 가능하다”고 설득했고, 정찬성은 “내가 잘할게”라고 했다.

정관수술 논쟁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박선영은 “첫째 때 민서를 5개월 만에 가졌다. 그리고 임신과 출산을 5년 동안 반복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자 정찬성은 “넷째는 20개월 동안 없지 않았냐”며 “내가 조절을 잘 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박선영은 “네가 조절을 잘 해서 애가 셋이냐”며 “조절한 게 아니라 그냥 안 한거다. 2년 동안 조준할 만한 일이 없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