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8945 0242020060260488945 03 0303004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46335000 1591046346000 related

월가의 시선은 '경제 정상화'에…다우 0.36%↑

글자크기

[뉴욕증시]극렬시위·美中갈등에도…3대 지수 '상승'

5월 PMI 반등…투자자들은 경제 재가동에 주목했다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미국과 중국 간 갈등, 백인 경찰의 강압행위로 인한 흑인 남성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격렬 시위 등의 악재에도, 미국 뉴욕증시는 1일(현지시간) 상승했다. 경제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꼿꼿하게 유지되면서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91.91포인트(0.36%) 오른 2만5475.02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11.42포인트(0.38%)와 62.18포인트(0.66%) 뛴 3055.73과 9552.05에 장을 마감했다.

겉으로 보기엔 악재가 더 많았다.

이날 중국이 대두·돼지고기 등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중단했다는 블룸버그통신의 보도가 나왔다. 중국 측의 미 농산물 구매는 지난 1월 체결된 1단계 무역합의의 핵심사안으로, 만약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합의 파기’ 가능성은 더욱 커지게 된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국보법) 제정에 대한 보복 조치를 발표하면서 무역합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은 바 있다.

백인 경찰의 강압행위로 흑인 남성인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하면서 미 전역에서 불거진 강경시위는 더욱 거세지는 형국이다.

유혈 폭력시위는 이제 막 경제 재가동에 들어간 미 경제를 뒤흔들 최대 복병이다. 코로나19발(發) 락다운(봉쇄 조치)에서 막 벗어난 미국의 상점들이 다시 락다운 수순을 밟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런 악재들 탓에 하락세로 출발한 이들 3대 지수는 그러나 곧바로 반등하더니 상승세를 유지했다. 경제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이들 악재를 누른 것이다.

이날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미 공급관리협회(ISM)의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3.1로, 11년 만에 최저치였던 4월 41.5 대비 상승했다. PMI는 실물경제 예측에 있어 가장 중요한 지표 중 하나로 꼽힌다. 각 기업의 구매 담당자를 대상으로 신규 주문, 생산, 재고 등을 설문조사한 결과다. 구매 담당자는 한 기업 내에서 향후 경기 동향에 가장 예민한 사람이다. 0~100 수치로 나오며, ‘50’을 기준으로 확장과 수축을 가늠한다.

월가(街)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62% 오른 28.23을 기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