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8923 0032020060260488923 03 03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46100000 1591050693000 related

상당수 국산차 7월부터 개소세 부담 는다…고가 수입차는 줄어

글자크기

판매가 7천600만원 이상인 차는 다음달 구입하면 유리

그랜저 등 국산 인기차는 이달 내 사는 게 세부담 덜어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7천만원대 중반 이상의 고가 승용차는 하반기에 사면 개별소비세 추가 인하 효과가 나지만 대부분 국산 승용차는 세금이 늘어난다.

팰리세이드나 그랜저 등 국산 인기차는 이달 내 구매를 서두르는 게 좋고 비싼 수입차는 다음 달 이후로 미루면 유리해진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부터 공장도가 약 6천700만원 이상인 승용차는 구매시 개별소비세 추가 인하 효과를 보게 된다.

7월부터 개별소비세 인하 폭이 70%에서 30%로 축소되지만 100만원 한도가 없어지기 때문이다.

현재 판매가격 기준으로는 약 7천667만원 이상인 승용차가 이에 해당한다. 판매가격은 공장도가에 개소세와 교육세(개소세의 30%), 부가세 등을 더한 가격이다

가령 공장도가 1억원인 차라면 이달엔 개소세가 400만원인데 하반기엔 350만원으로 줄어든다.

이 차의 개소세는 5% 기준으론 500만원이고, 70% 인하된 개소세율(1.5%)을 적용하면 150만원이다. 그러나 실제론 500만원에서 할인 한도인 100만원만 줄어든 400만원을 내야 한다.

7월부터는 개소세율 인하폭이 30%로 축소돼서 개소세율이 3.5%로 올라가면 이 차의 개소세는 350만원이 된다.

개소세는 올라가지만 구매자가 내는 세금은 400만원에서 오히려 50만원 적어진다. 한도가 없어져서 150만원을 모두 할인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공장도 가격이 6천700만원보다 낮은 승용차는 개소세 인하 폭이 축소돼서 지금보다는 세금을 더 내야 한다.

공장도가 약 2천857만원인 승용차는 지금은 개소세가 약 43만원인데 다음 달부터는 100만원으로 두 배 이상이 된다. 판매가 기준으론 3천만원 초반대 차량이 이에 해당한다.

업계에서는 개소세 인하가 예정대로 6월 말에 종료되지 않고 연장된 점을 반기면서도 가격이 비싼 차일수록 유리하게 조정된 데는 아쉽다는 반응이다.

이번 조치로 국내 브랜드에서는 제네시스 차량과 기아차[000270] K9 정도가 혜택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그나마 G80과 GV80도 풀옵션에 가까워야 다소나마 효과가 있다.

GV80 3.0 디젤 모델은 6천500만원대 중반에서 시작하고 G80 가솔린 3.5 터보 모델은 기본 가격이 5천900만원대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제네시스 차량도 큰 차이는 없는 정도이고 수억원대 고가 수입차가 주로 혜택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들어 4월까지 판매가 1억원 이상 승용차가 1만대 이상 팔렸다.

가격대별로 1억∼1억5천만원이 8천257대, 1억5천만원 이상이 3천345대다.

작년 같은 기간의 5천307대와 2천296대에 비하면 각각 55.6%와 45.7% 뛰었다.

초고가 브랜드인 람보르기니는 올해 들어 판매량이 265% 증가했다.

연합뉴스

람보르기니 '우루스'와 '아벤타도르 SVJ'
[람보르기니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