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8257 0092020060260488257 01 01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39971000 1591039989000 related

백악관 "트럼프·문 대통령, 연말 G7회의 관한 진전 논의"

글자크기

"코로나19 등 다양한 경제·국가안보 이슈 논의"

문 대통령, "기꺼이 응할 것" 입장 밝혀

뉴시스

[앤드루스공군기지=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앤드루스공군기지에서 전용기에 탑승하며 미소를 보이고 있다. 2020.05.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미국 백악관은 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에서 연말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 개최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주드 디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며 "두 정상은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세계 경제의 힘 복원을 포함해 다양한 경제 및 국가안보 이슈들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올해 말 G7 소집에 관한 진전 역시 논의했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이번 통화에서 G7 확대 정상회의 개최에 관해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언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며 "이를 G11 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에 있다"고 표명했다.

G7 체제 참여는 한국이 주요 선진국 대열에 합류한다는 의미인 만큼 국제적으로 한국의 위상을 높이고 영향력을 확대하는 기회로 이어질 것이란 기대감이 나온다.

다만 일각에선 미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무역 문제로 갈등을 벌이고 있는 상황인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G7 확대로 대중 견제 전선을 짜려 한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현재의 G7(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은 '구식'이라고 지적하면서 올해 정상회의에 한국과 러시아, 인도, 호주를 초청하고 싶다고 밝혔다. 다만 G7 모임 자체를 확대하겠다는 것인지 이들 나라를 참관국(옵서버)으로 일회성 초청을 하겠다는 것인지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미국은 회원국 이외의 나라를 옵서버로 초청할 자격을 갖고 있다. 정식 회원국을 추가하기 위해서는 기존 구성원들 사이 동의가 있어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