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646 0022020060260487646 02 02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27098000 1591060697000 related

'SNS로 정답 공유' 인하대 의대생 91명 모두 0점 처리한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인하대가 자체 상벌위원회를 열어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91명에 대해 전원 0점 처리를 결정했다. 중앙포토·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하대가 1일 오후 늦게 자체 상벌위원회를 열고 ‘집단 부정행위’를 저질른 의대생 91명의 점수를 0점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학생들에게 담당교수 상담과 사회봉사 명령도 내리기로 했다. 또 1학기 기말고사는 대면평가 방식으로 치를 예정이다.

1일 인하대에 따르면 지난 3~4월 치러진 의과대학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 91명이 적발됐다. 적발된 학생들은 의대생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이다.

2학년 학생 41명은 3월 12·22일(근골격계)과 4월 18일(뇌분비계) 치러진 단원평가 시험에서 5~8명씩 모여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답을 공유했다.

1학년 학생 50명도 4월 11일 치러진 ‘기초의학 총론’ 단원평가 시험에서 같은 방법으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

부정행위에 가담하지 않은 학생들은 평가 후 학교 교수에게 이와 같은 부정행위를 알렸고 학교 측은 부정행위 가담 학생 확인을 위해 단체 대화방에 공지사항을 올렸다.

자진신고를 권유한 결과 총 부정행위에 가담한 91명이 부정행위를 저질렀다고 스스로 신고하며 잘못을 인정했다.

인하대 관계자는 “의학과 학생들이 자신의 부정행위를 반성하고 있고, 자진신고한 점을 고려한 결정”이라며 “앞으로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저지르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