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612 0242020060260487612 02 02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91025436000 1591025608000 related

[밑줄 쫙!] 백인 경찰에 목 짓눌려 사망한 흑인…美 분노 폭발

글자크기

백인 경찰에 목 짓눌려 사망한 흑인…美 분노 폭발

21대 국회 문 열자마자···與·野 팽팽한 신경전

“교회·학원·물류센터 각별한 주의 필요”…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 집중하세요 !

이데일리

조지 플로이드 연행 현장에 헌화하는 미니애폴리스 주민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번째 / 백인 경찰에 목 짓눌려 사망한 흑인 분노 폭발

뉴욕 등 미국 전역에서 흑인 사망 항의 시위가 격화되고 있어요 . 밤샘 시위가 이어지면서 성난 시위대는 경찰과 대치하고 인근 상점을 약탈하는 등 과격 양상을 띠고 있는데요 .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 쏘아올린 시위 전역으로

시위를 쏘아 올린 건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에요.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미국 경찰관이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를 목을 짓누르는 등 강압적으로 체포하다 사망에 이르게 한 데서 비롯됐어요.

31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 등에 따르면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는 미국 75 개 도시로 번졌어요 . 곳곳에서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폭동이 일어났고 , 총격 사건까지 잇따르며 현재까지 최소 4 명이 숨지고 체포된 시위대는 1 600 명을 넘었다고 해요 .

폭력 시위로 미전역이 무법천지 상황이 되자 20 여개 도시는 야간 통행금지령을 발동했고 , 수도 워싱턴 D.C. 와 캘리포니아주 등 12 개 주 ( ) 가 방위군을 소집했어요 .

◆ 트럼프 군 투입 가능성에…로버트 국가안보보좌관 선 그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도마에 올랐는데요 .

지난달 29일 트럼프 대통령은 과열되는 시위대에 폭력배 (THUGS)” 라고 규정하며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을 시작한다”는 내용의 트윗을 썼어요. 이튿날에도 “폭력을 선동하기 위해 주 경계선을 넘는 일은 연방 범죄”라며 무제한적 군대 사용 가능성까지 거론했는데요.

트럼프의 발언은 1807 년 발효된 ' 연방 폭동 진압법 '(Insurrection Act) 에 근거한 것인데요. 하지만 미국 내에서는 이같은 발언이 시위대의 폭주를 더 가열시키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어요 .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로선 주 방위군에 대한 연방 통제권을 발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31 ( 현지시간 ) 밝혔어요 . 거세지는 시위와 관련해 연방 군투입에 대한 선을 그은 것인데요.

이날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기자들과 만나 “현시점에서 주 방위군을 연방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또한 그는 “그러나 필요하다면 우리는 배치할 수 있는 추가 군 자산을 갖고 있다”며 “주지사와 시장이 필요하다면, 그리고 그들이 상황을 통제할 수 없다면”이라고 덧붙였어요.

한편 미니애폴리스경찰 소속이었던 전 경찰관 데릭 쇼빈 (44) 3 급 살인 (murder) 및 우발적 살인 (manslaughter) 혐의로 기소됐어요 . 관련 사건이 알려진 뒤 동료경찰 4명과 해임됐던 쇼빈은 체포돼 구금됐다고 해요.

검찰이 적용한 3급 살인 및 우발적 살인이 모두 인정될 경우 쇼빈은 최대 35년형의 징역에 처해질 것으로 보여요.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 21 대 국회 문 열자마자 ··· · 팽팽한 신경전

지난달 30 21 대 국회가 문을 열었어요 . 개원과 동시에 첫 주말부터 원 구성 협상을 놓고 여야 신경전이 치열한데요 . 177 석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주 국회의장단을 먼저 선출하겠다고 밝혔는데 , 미래통합당은 야당에 대한 도발을 멈추라고 반발하며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어요.

무슨 일이 있더라도 법대로 진행하겠다 강경한

코로나 19 국난 극복의 과제를 부여받은 21 대 국회가 출범했다 . 법을 만드는 국회는 국회법을 지켜 운영해야 한다 .”

지난달 31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본청 원내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5일 본회의를 통해 21 대 국회 개원 및 국회 의장단을 선출하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혔어요 . 그는 “무슨일이 있더라도 개원하겠다고 말씀드린다”며 “미래통합당은 개원은 협상대상이 될 수가 없음을 함께 인식하고 협조해주기 바란다”며 단호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어요.

김 원내대표가 언급한 법이란 국회법인데요. 국회법 5조3항에 따르면 첫 임시회는 의원 임기 개시 후 7일에 집회하도록 규정했어요. 또 15조2항에 따르면 의장단 선거는 총선거 후 첫 집회일에 실시하도록 했어요.

상임위원장 두고 · 팽팽한 신경전

이날 여야 갈등을 부추긴 원 구성 , 일명 18 개 상임위원장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도 분명했는데요.

18개 국회 상임위원장과 상임위원을 선출하는 ‘원 구성 완료’ 법정시한은 첫 집회일(6월 5일)로부터 사흘 이내로 규정되는데요. 이에 법정시한은 6월 8일. 교섭단체 대표의원(원내대표)이 국회의장에게 요청해 각 상임위원을 선임한 뒤 해당 상임위원 중 위원장을 선출하는 방식이에요.

이에 김 원내대표는 계속 협상할 것 이라면서도 통합당도 분명히 알아야 할 사실은 특정 정당이 과반을 넘지 못한 것과 과반을 겨우 넘긴 것 , 그리소 168 (3분의2) 을 웃돌게 넘긴 상황은 완전히 다른 국회 양상 이라고 강조했어요.

법제사법위원회와 예산결산위원회 상임의장 자리를 민주당이 확보해야 한다는 의지로 풀이되는데요 . 이 같은 발언이 가능한데는 상임위원장 선출 방식에 있어요 .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과반수 득표로 당선되는 구조라 177 석을 확보한 민주당에 유리한 상황이에요.

독설과 횡포 부메랑이 될 것 통합당 반발

“독설과 횡포 다 돌아올 것.”

더불어민주당의 독주를 우려하는 미래통합당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어요 .

통합당은 국회의장단을 먼저 뽑고 나면 상임위 강제 배정을 막을 방법이 없는 만큼 원 구성 문제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에요. 그러면서 단독 임시회 소집이나 국회의장 표결처리, 상임위원장 독식 주장은 야당에 대한 도발이라고 반발했어요.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야당과 협상은 하겠지만,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한 데 대해 “21대 협치 국회 시작을 기대하던 국민과 야당을 기습공격했다”고 말했어요.

이어 “공존과 상생, 21대 국회의 경건한 시작을 기대하고 있던 국민과 야당에 대한 도발”이라며 국민은 국회에 일하라고 한 것이지 여당 혼자 다 하라고 명령하지 않았다 고 목소리를 높였어요 .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은경 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세 번째 / “ 교회 · 학원 · 물류센터 각별한 주의 필요 코로나 19 지역사회 감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 코로나 19) 이 경기와 인천 등 수도권 교회 소모임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했다고 해요. 특히 종교행사와 쿠팡 물류센터·학원 등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내 전파가 이뤄지고 있어요.

◆ 신규확자 35명… 인천 · 경기지역 교회 감염자 23

1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 중대본 ) 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올해 5 월 이후 종교 행사 또는 모임을 통해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한 사례는 총 6 이라고 밝혔어요.

중대본에 따르면 1일 0시 기준 신규확진자는 35 명으로 이 가운데 미주와 유럽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각 3 명, 2명을 제외한 나머지 30 명이 지역사회 감염이라고 해요 .

인천과 경기지역 교회 관련 확진자는 이미 30 명을 넘어섰다고 해요 . 우선 인천·경기지역 개척교회 목회자들이 참석한 성경공부 모임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인천에서는 11개 교회에서 21명이, 경기에서도 2개 교회에서 2명이 각각 확진됐어요.

중대본은 개척교회 간 기도회 및 찬양회 등을 통해 참석자 간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어요.

이와 별개로 경기 군포·안양지역 목회자 모임과 관련해서는 현재까지 총 9명이 확진됐는데 이들은 12개 교회 25명이 참석한 지난달 25∼27일 제주도 모임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돼요.

교회 · 학원 · 물류센터 등 주요 지역사회 감염지 각별한 주의 필요해

이 날 정 본부장은 지역사회 내 주요 감염 경로 분석 결과를 내놨어요.

3 가지로 종교행사 전파 확산이 대폭 증가됐다는 점과 물류센터 , 텔레마케팅 등 밀폐된 환경에서 방역수칙 준수가 어려운 사업장과 학생들이 밀집하는 학원을 언급했어요 .

그는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하고 있는 수도권 지역은 감염 위험이 낮아질 때까지 성경 공부, 기도회, 수련회 등 대면 모임을 하지 말고 비대면 모임으로 진행해달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어요.

학원의 경우도 가능하면 비대면 교육을 확대시켜주길 바란다 . 사람이 많이 밀집되는 곳은 2m 거리두기와 환기 , 마스크 착용 , 유증상자 관리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해주시길 바란다 고 덧붙였어요.

이어 “종교 모임과 관련해 확진 판정을 받은 신도 중 1명은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했고, 1명은 위중한 상태”라며 65세 이상 고령자와 만성질환자 등은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강조했어요.

사망자는 70 대 남성으로 원어성경연구회 관련 확진자인 것으로 알려졌어요 .

/스냅타임 박솔잎 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