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608 1132020060260487608 03 0301001 6.1.1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25400000 1591025411000 related

코로나19 여파 여전…국내 완성차, 5월 해외 판매량 급감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국산 자동차업계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내수 판매는 개소세 인하 등의 영향으로 호조를 보였으나, 해외판매가 두 달째 전년대비 반토막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전체 판매량은 줄었다.

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 한달간 국내 완성차 5개사(현대,기아차, 르노삼성, 쌍용, 한국GM)의 해외 판매는 27만7286대로 전년 동월 대비 47.8%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현대차의 해외 판매량은 29만811대에서49.6% 감소한14만6700대로, 기아차는 19만5943대에서44.0% 줄어든10만9732대를 기록했다.르노삼성자동차(전년비 83.2%)와 쌍용자동차(전년비 66.3%)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한국GM의 감소폭은 45.3%였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이로 인한 수요 위축과 일부 해외 공장의 가동 중단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현대차 관계자는 '전 세계에 유례없이 닥친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각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조기 정상화를 위해 힘쓸 것이다'면서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한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내수 판매는 3달 연속 10만대 이상이 팔리며 호조를 보였다. 지난 5월 국산 완성차 5개사의 내수 판매는 14만6130대로 전년대비 9.3% 증가했다.현대,기아,르노삼성은 국내 판매가 작년 동월대비 증가한 반면 한국GM과 쌍용차는 감소했다.

현대차는 특히지난 4월 새 모델이 출시된 아반떼의 판매가 전년 동기 보다 2배 가까운 성장세를 보이며 전체 판매량을 이끌었다. 그랜저도 같은 기간 61.1% 판매가 늘며 7개월 연속 국내 시장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했다. 레저용차량(RV)은 싼타페 5765대, 팰리세이드 4177대, 코나(하이브리드 모델 966대, 전기차 모델 531대 포함) 2913대 등 1만6803대가 팔렸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인제네시스도 G80 7582대, GV80 4164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고전을 면치 못했던 르노삼성도 올해 출시한 신차인 XM3와 캡쳐의 판매 호조로 '내수 3위' 자리를 확고히 했다. 지난 5월 르노삼성은 내수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72% 증가한 1만571대를 판매했다. 이중 절반 가량을 XM3(5008대)가 차지했다. 지난달 출시한 르노 캡처는 5월 한 달 간 450대 출고됐다.

반면 수출은 닛산 로그 후속 물량을 아직까지 배정받지 못하면서 전년대비 83.2% 감소한 1358대에 그쳤다.

완성차 5개사의 올해 1~5월 누적 총 판매량은 265만437대로 작년 동기대비 22.3% 줄었다.국내 판매는 62만3618대로 1.0% 감소했고 해외 판매는 202만6817대로 27.2%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되면서 특히 수출에 타격이 컸다"며 "공장 가동이 재개되고는 있지만 판매량 회복까지는 어느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sebae@kukinews.com

쿠키뉴스 배성은 sebae@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