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256 0042020060160487256 01 0101001 6.1.11-RELEASE 4 YTN 60520358 true true true false 1591020590000 1591020970000 related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G7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44일 만에 전화 통화를 가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정상회의를 G11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우리의 참여 의사를 물었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응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신호 기자!

9월에 있을 G7 정상회의에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공식 초청하겠다고 제안했고 문 대통령도 응하겠다고 밝혔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밤 9시 30분부터 15분간 짧은 전화통화를 가졌습니다.

미국에서 올해 9월 열리는 G7 정상회의가 핵심 주제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G7의 낡은 체제로는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문 대통령의 생각을 물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미국이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한다면서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G7이 확대된 형태로 대면 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G7 체제의 확대 전환에도 공감한다면서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평가했습니다.

두 정상은 G11외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제안은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한 단계 높이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전망과 함께

홍콩 보안법 사태와 코로나19 대응을 놓고 미중 갈등이 심화한 국면에서 우리에게 부담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한미 정상통화에서는 남북 관계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나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된 양 정상의 언급이 있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YTN 신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