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130 0252020060160487130 04 0403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19724000 1591021871000

'목 짓누르기' 진압 또 나왔다, 이번엔 시애틀 경찰

글자크기
미국 전역에서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에 분노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그런데 시애틀에서 한 경찰관이 시위대 중 한 명의 목을 똑같이 무릎으로 짓누르며 진압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조선일보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미국 시애틀에서 벌어진 조지 플로이드 관련 시위에서 한 경찰관이 시위대(주황색 옷) 체포 과정에서 시위대의 목을 무릎으로 짓누르고 있다. /트위터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인디펜던트가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보도한 영상에는 경찰관 두, 세 명이 시위대 한 명에 붙어 이들을 바닥에 눕히고 일어나지 못하도록 위에서 누르는 모습이 나온다. 그런데 이들 경찰이 조지 플로이드를 진압할 때와 마찬가지로 시위대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는 장면이 나온다. 시애틀에서 촬영된 이 영상은 경찰이 지난달 30일 이동통신 서비스 업체 T모바일 지점을 약탈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장을 담고 있다. 미국 기자 맷 맥나이트는 이 영상을 촬영해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조선일보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미국 시애틀에서 벌어진 조지 플로이드 관련 시위에서 한 경찰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시위대(왼쪽 흰 옷) 체포 과정에서 시위대의 목을 무릎으로 짓누르고 있다. /트위터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 속에서 경찰의 진압 모습을 본 다른 시위대는 “목(neck)에서 떨어져!”라고 소리친다. 그러자 다른 경찰이 무릎을 목에서 등쪽으로 옮겨 놓는다. 하지만 다른 경찰관 역시 시위대를 진압하며 같은 동작을 취한다.

지난달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 이후 미국 140개 이상의 도시에서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시위가 약탈과 방화로 이어져 주(州) 방위군을 투입하거나 야간 통금령을 실시하는 도시도 생겼다.

[김윤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