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020 0242020060160487020 03 0302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18738000 1591018748000 related

조선 '빅3', 23조원 규모 카타르 LNG선 프로젝트 수주(종합)

글자크기

카타르 국영석유사, 현대重·삼성重·대우조선과 협약

100척 이상 공급 예정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한국 조선업체들이 카타르의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선 프로젝트를 따내는 데 성공했다.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카타르 페트롤리엄(QP)은 1일 홈페이지를 통해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대우조선과 LNG선 관련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QP가 오는 2027년까지 이들 3개 조선사의 LNG선 건조 공간(슬롯) 상당 부분을 확보하는 내용이다. 통상 대규모 사업에선 정식 발주 전 선박 건조를 위한 공간을 확보하는 계약을 맺는다.

QP는 2027년까지 LNG선 100척 이상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세계 LNG선 건조량의 약 60%를 확보했다고 했다. 사업 규모는 700억 리얄(약 23조6000억원) 이상이다.

이날 협약식은 코로나19 여파로 화상으로 진행됐다. 사드 알 카아비 카타르 에너지장관 겸 QP 대표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성근 대우조선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등이 참석했다.

카타르는 세계 최대 규모 LNG 프로젝트를 추진해 조선업계에서 큰 관심을 받아왔다.

카타르는 세계 최대 LNG 생산국이다. LNG 연간 생산량을 기존 7700만t에서 2027년까지 1억2600만t으로 확대키로 하고 증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LNG 증산은 대규모 운반선 발주로 이어진다. 최근 유가 하락으로 이 사업이 지연될 것이란 우려가 나왔지만 카타르는 예정대로 진행했다.

이데일리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저장 재기화 선박(FSRU). (사진=대우조선해양)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