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760 0682020060160486760 04 0402003 6.1.11-RELEASE 68 동아일보 60518933 false false true false 1591016400000 1591016858000

日 경찰, 쿠르드족 남성 과잉진압 논란…‘흑인 사망’ 닮은꼴 사건

글자크기
미국에서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을 과잉 진압해 숨지게 한 사건의 파장이 커지는 가운데 일본에서도 닮은꼴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터키 출신 쿠르드족 남성이 부당하게 폭행당해 전치 1달 부상을 당했다며 경찰관 2명을 지난달 27일 도쿄지검에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달 22일 BMW 승용차를 운전하며 도쿄 시부야구 에비스역을 지나가던 이 남성에기 불심검문을 요청했다. 치과를 가야 한다며 검문을 거부하자 경찰 2명은 남성을 차에서 내리게 했다. 남성이 “아무 짓도 안 했다‘며 저항하자 남성의 팔을 꺾으며 ”입 닫아“ ”무릎 꿇어“라고 외쳤다. 발로 차 무릎을 꿇리고 목덜미를 잡아 누르기도 했다. 경찰은 결국 물리력을 동원해 차 트렁크와 가방 등을 조사한 후에야 남성을 풀어줬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이 남성은 15년 전 일본에 건너와 장기체류 비자를 얻은 뒤 식당에서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은 뒷좌석에 타고 있던 동승자가 동영상을 찍어 인터넷에 유포하면서 알려졌다. 이 남성은 마이니치에 ”교통위반을 한 것도 아닌데 외국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심하게 당했다. 목을 졸려 ’숨쉬기 힘들다‘고 (경찰에게) 호소했다“고 밝혔다.

사건을 둘러싼 시위도 이어졌다. 지난달 30일 터키인 중심으로 약 200명이 ”외국인을 차별하지 말라“고 외치며 가두 행진을 벌였다. 일부는 사건을 관할하는 시부야 경찰서로 몰려가 항의하기도 했다. 한 참가자는 ”흑인을 체포하다 숨지게 한 미국 경찰 사건과 똑같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경찰 조치를 두둔하는 여론이 우세했다. ’왜 경찰 지시에 따르지 않느냐‘ ’그렇게 항의하면 일본인도 제압당한다‘ 등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하시모토 고토에(橋本琴繪) 씨는 트위터에 ”쿠르드족인지 아닌지는 관계가 없다. 오히려 (시위대가) 일본 경찰관을 차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