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729 0232020060160486729 02 0201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16454000 1591016517000 related

이재명 "일반사업장 집합제한명령 과도하다는 비난, 모두 감수하고 책임"(상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제2공장)에 대한 2주간 집합금지 조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물류센터 등 일반사업장에 대한 집합제한 명령에 대해 비난을 감수하고 책임지겠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방역수칙이 준수되지 않을 경우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위험에 빠질 수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지금까지 사업체에 대한 방역수칙은 권고사항에 불과해 안 지키면 그만이었다. 사업체들은 영리추구가 목적이므로 방역수칙 미준수로 이익을 볼 경우 방역수칙을 어기는 사례도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사업장 전부를 대상으로 할지 일부만 할지 고민이 많았다. 기업활동에 대한 과도한 제한이라는 비난이 있을 수도 있다"라며 "그러나 공동체의 안전과 그 구성원의 생명만큼 중요한 가치는 없고, 이를 지키는 것은 도민께서 도지사에게 부여한 권한이자 의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권한에는 책임이 따르고 그 책임에는 비난도 포함된다. 비난을 기꺼이 감수하고 늑장 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을 선택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대한 판단이 수학 문제라면 정답이 있겠지만 안타깝게도 그렇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정답 없는 선택의 문제 앞에서 개별 기업활동의 자유와 전체 시민의 안전 중 후자를 택했다"라며 "모든 책임은 제가 지겠다.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14일 밤 12시까지 물류창고, 콜센터, 장례식장, 결혼식장 등 안전관리가 취약한 업종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명령 대상은 도내 물류창고업, 운송 택배 물류시설, 집하장 등 물류시설 1천219곳, 콜센터 61곳, 장례식장 177곳, 결혼식장 129곳 등 1천586곳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경기도 내 신규 확진자는 12명으로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1명, 지역사회 발생 10명, 해외유입 관련 1명이다. 지역사회 발생 10명 중 8명은 안양·군포 목회자 모임 관련이고, 1명은 광주 행복한 요양원 관련, 1명은 원인불명으로 역학조사 중이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총 112명(경기 50명, 인천 43명, 서울 19명)이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